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윤형빈♥정경미, '오작교' 신봉선에 이제와서…
'예능 출연' 이재명, 김부선 스캔들 정면돌파
"야 XXX!"…하하, 김연경에 도발 멘트 작렬
씨엘 父의 독특한 교육법 "자퇴 통보에…"
치어리더 실물 체감샷…'허리 굵기 실화야?'
'살 안 찌는 체질' 이하얀, 128kg 된 이유
"토트넘, 손흥민으로 한국에서 '장사' 잘 해"
"자랑은 뉴스로"…구본길, 은근 연애 고수네
'발목부상' 엑소 타오, 컴백 사전녹화 불참…"당분간 치료에 집중"
15-04-03 07:00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전원 기자] 아이돌 그룹 엑소(EXO) 타오가 부상으로 인해 일부 음악방송 스케줄에 불참한다.

엑소는 지난 2일 케이블채널 엠넷 ‘엠카운트다운’을 통해 컴백했다. 이와 함께 앞으로 방송될 음악 프로그램 사전 녹화도 동시에 진행했다. 그러나 타오는 이날 SBS ‘인기가요’ 사전 녹화 자리에 불참했다. ‘엠카운트다운’ 사전 녹화 후 발목 통증이 심해져 불가피하게 무대에 오를 수 없었던 것.

타오는 지난 2월 진행된 MBC ‘아이돌스타 육상 농구 풋살 양궁 선수권대회’(아육대) 농구 경기에 참여했다가 발목 부상을 당한 바 있다. 이로 인해 타오는 한국, 중국을 오가며 치료를 받았고 최근까지 재활치료에 힘썼다. 부상으로 인해 지난달 있었던 엑소의 두 번째 콘서트 ‘The EXO' luXion’(디 엑솔루션) 무대에도 제대로 서지 못해 아쉬움을 남겼다.

타오가 콘서트에서 격렬한 안무를 하지 않았던 이유는 빨리 회복한 후 컴백 무대를 통해 완벽한 모습을 보여주기 위함이었다. 최근 기자회견에서도 “부상 정도가 예전보다는 많이 나아졌지만 아직도 무리하면 안된다. 그래도 컴백 무대를 함께 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다치고 나서부터 늘 우울했다”고 밝힌 바 있다.

그러나 결국 이날 신곡 ‘CALL ME BABY’(콜미베이비)의 격한 퍼포먼스를 소화하던 중 통증이 심해졌고, 타오는 앞으로 다시 치료에 힘쓰기로 결정했다. 이에 대해 SM 엔터테인먼트 측은 마이데일리에 “무대 직후 발목통증이 재발했다. 무리하지 않기 위해 당분간 활동을 최소화하고 치료에 집중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타오는 다리를 많이 움직여야 하는 음악방송에는 오르지 못하지만, 라디오 스케줄이나 네이버를 통해 생방송으로 진행되는 ‘엑소캐스트 #온에어’ 등의 일정에는 차질없이 참석할 계획이다.

이와 관련해 타오도 속상함과 아쉬움을 전하며 팬들에게 미안하다고 밝혔다. 타오는 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I will get well soon”이라는 글을 올리며 팬들을 안심시켰고, 웨이보에는 “많이 아프지만 무대에 서고 싶다. 여러분들에게 실망을 안겨드린 것 같다. 앞으로 말을 잘 듣고 치료도 잘 받겠다”는 글을 올렸다.

한편 엑소는 3일 방송되는 KBS 2TV ‘뮤직뱅크’에서 타이틀곡 ‘콜미베이비’는 물론이고 발라드곡 ‘MY ANSWER’(마이앤써)를 선보인다. 이어 4일 방송되는 ‘쇼! 음악중심’과 5일 방송되는 ‘인기가요’에서는 펑키하면서도 리드미컬한 분위기의 댄스곡 ‘EXODUS’(엑소더스)를 함께 선보일 예정이다.

[엑소 타오. 사진 = 마이데일리 사진DB]
전원 기자 wonwon@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이재명, 김부선 스캔들 정면돌파 '헉'
[마이데일리 = 이승길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예능프로그램을 통해 여배우 스캔들을 간접 해명했다. 26일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에는 대선주자 빅3 특집 2편으로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출연했다. 이날 이재명은 "제가 정말 다행인 건 부모님에게 ...
종합
연예
스포츠
'음주운전' 리지, 첫 재판서 징역 1년 구형...
많이 본 정보
AD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케서방’ 니콜라스 케이지, 만취 상태로 술집에서 쫓겨나…“노숙자인줄”[해외이슈]
겨드랑이 털이 왜? 마돈나 딸, 연이은 당당 노출 [해외이슈]
안젤리나 졸리, 브래드 피트 동의 없이 ‘1941억 부동산’ 매각 논란[해외이슈]
‘킬빌’ 우마 서먼 “10대 때 낙태했다, 가장 어두운 비밀” 고백[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