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세상 혼자 사네'…곽민정, 남다른 각선미
강수정 "재벌과 결혼 NO, 남편 직업은…"
황광희 "얼굴 전부 성형, 10년 지나니…"
"숨 막혀" 제시에 질색한 주변인 폭로
우월 유전자…최수종♥하희라, 자녀 공개
"60억에도 안 팔아" 안현모 소장 작품
'조작' 송대익, 삭발하면 끝? 초고속 복귀
황석정, 근육질 보디 "몸 보는 낙에 살아"
.
YG, 골프사업 본격 진출… '김효주 소속사 인수'
15-03-03 14:30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전원 기자] YG엔터테인먼트(이하 YG)가 지난해 투자 인수한 YG PLUS를 통해 골프 비지니스 사업에 본격 진출한다.

YG PLUS는 2일 골프선수 김효주(20)의 소속사인 지애드 커뮤니케이션을 인수해 골프 비지니스 사업에 본격 진출한다고 밝혔다.

지애드 커뮤니케이션은 김효주를 비롯해 이동민, 변진재, 유고운 등 국내 대표 골퍼들의 매니지먼트를 맡고 있고 KPGA와 KLPGA 대회 및 VIP 초청 골프 프로모션 등을 진행해오면서 골프 마케팅 전문회사로서 명성을 떨쳐왔다.

특히 김효주는 KLPGA투어에서 2013년 신인상, 최저 타수상 수상에 이어 2014년에는 대상, 다승왕, 상금왕, 최저 타수상 등 4관왕에 올라 명실상부 최고 여자골퍼의 자리에 올랐다. 김효주는 지난해 9월 초청선수 자격으로 참가한 LPGA 투어 메이저대회인 에비앙 챔피언십에서 우승함으로써, 올해부터 5년간 LPGA 투어 출전권을 확보하며
세계 골프계의 '신데렐라'가 됐다.

YG PLUS는 또 제15회 도하, 제 16회 광저우 아시안 게임 골프 국가대표팀 감독으로 우수 선수를 발굴 육성해온 국내 대표 골프지도자 한연희 감독을 YG 골프 아카데미 지도자로 영입해 체계적인 골프선수의 육성 시스템도 갖출 예정이다.

양민석 YG 대표이사는 YG PLUS의 골프 비지니스 사업 진출 배경에 대해 "LPGA 골프 랭킹 TOP 30중 10명이 한국선수다. 글로벌 대회를 휩쓰는 선수들의 저변이 확대되는데 반해 이를 뒷바침하는 체계적인 선수 매니지먼트의 기능은 매우 부족한 상황"이라며 "YG는 K-POP스타를 발굴, 육성시키는 트레이닝 시스템과 글로벌 스타로서 세계무대에서 활동할 수 있는 기회를 만들어내는 성공 방정식을 확인한 바 있다. 이를 골프 비지니스 사업에 접목시켜 골프선수들의 스타로서의 상품 가치를 극대화함과 동시에 체계적인 선수발굴 및 육성 시스템으로 차세대 골프선수들의 탄탄한 파이프라인을 확보할 수 있다는 확신이 있다"고 밝혔다.

YG는그 동안 글로벌 K-POP 스타를 발굴, 육성해온 역량을 YG PLUS의 새 사업인 골프산업에 적용시켜 세계 3위, 20조원 시장규모인 한국 골프 시장에 걸맞는 세계적 수준의 토탈 골프 비지니스 기업으로 발돋움시킬 계획이다.

이를 위해 YG PLUS는 세계 골프계의 중심축으로 성장중인 아시아 골프시장을 공략하기 위한 역량확보와 네트워크 구축을 추진하고 향후 세계 톱랭커 골퍼들을 적극적으로 영입함은 물론 유망주들을 발굴, 육성할 예정이다.

YG PLUS는 또 골프장 마스터 리스 및 인수 등을 통해 YG 골프 아카데미 사업을 강화하고 각종 대회 및 이벤트 유치, 골프용품 및 패션상품 리테일을 포함한 골프 관련 사업 역시 다각화할 예정이며, 궁극적으로 회사를 아시아 대표 골프 및 스포츠 비지니스 기업으로 성장시킨다는 방침이다.

[김효주. 사진 = 마이데일리 사진 DB] 전원 기자 wonwon@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AD

AD

AD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황광희"얼굴 전부 성형,10년 지나니…"
[마이데일리 = 이승길 기자] 방송인 황광희가 성형에 대한 만족감을 나타냈다. 2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는 황광희가 게스트로 출연해 모벤져스를 만났다. 이날 황광희는 "내가 성형을 하고 10년이 지나니 자리가 꽉 잡혔다. 실리콘 하고 내 ...
종합
연예
스포츠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마이클 잭슨, “‘엑스맨’서 백인 프로페서X 연기 원했다”[해외이슈]
마이클 무어 “사악한 트럼프, 대선연기할 것” 소름 돋는 예언 적중[해외이슈]
[종합]톰 홀랜드 ‘스파이더맨3’ 2021년 12월 17일 개봉, “‘아바타2’ 2022년 연기 영향”[해외이슈]
크리스토퍼 놀란 ‘테넷’ “8월말 아시아 선개봉, 미국 9월초 개봉”[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