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샘 오취리, 케이팝+동양인 비하로 역풍
"쓰레기 회사" 이말년, '샌드박스'에 분노
"나 몰라?" 백종원, 공장 대우에 당황
비 "김태희와 방송? 있을 수 없는 일"
박연수, 딸 송지아와 동행 중 접촉사고
사미자, 촬영 중 심근경색 증상 '충격'
권민아 폭로…AOA 사태, 시간만 끄는 FNC
'콜센타', 듀엣무대 실종…연이은 편집 논란
.
"Only For 샘스미스" 22세의 성소수자, 그래미를 휩쓸다
15-02-09 13:35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전원 기자] 그야 말로 샘 스미스(Sam Smith)를 위한 시상식이었다.

8일 오후 8시(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LA스테이플스 센터에서 제 57회 그래미 어워즈(the 57th Annual GRAMMY Awards)가 진행됐다. 이 시상식은 9일 오전 10시 케이블채널 엠넷을 통해 생중계 됐다.

이날 샘 스미스는 베스트 신인상(BEST NEW ARTIST)을 수상한데 이어, ‘In The Lonely Hour’(인 디 론리 아워)로는 베스트 팝 보컬 앨범(BEST POP VOCAL ALBUM)상을 차지했다. 또 그가 부른 ‘STAY WITH ME’(스테이 위드 미)는 올해의 노래(SONG OF THE YEAR) 부문에 올랐으며 올해의 레코드상((Record Of The Year)까지 차지했다. 총 4관왕 기염을 토한 것.

고작 한 장의 앨범을 낸 샘 스미스의 수상 싹쓸이는 그래미 사상 가장 파격적이고 이례적인 일이다. 그래미가
젊어지고 있다는 뜻이기도 하다. 샘스미스는 1992년생, 아직 만 22세의 젊은 아티스트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음악성을 인정받아 전세계적으로 권위를 인정받는 시상식에서 당당히 수상의 영광을 얻었다.

특히 샘스미스는 자신이 남성을 좋아한다는 사실을 고백하며 과감하게 커밍아웃 해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그는 한 인터뷰를 통해 “한 남자를 사랑했지만 그는 나를 사랑하지 않았다. 그때는 너무 우울했다”고 고백한 바 있다. 이 가운데 샘스미스의 수상 소감 역시 남다른 의미를 갖는다. 그는 올해의 레코드 상을 수상한 후 “작년에 사랑에 빠졌던 그 남자분에게 감사드리고 싶다. 그 남자에게 차였기 때문에 이 노래가 나왔다”고 재치있는 소감을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그래미 어워드를 생중계 한 가수 배철수와 임진모 음악평론가는 “샘 스미스의 수상을 보면서 그래미가 정말 많이 변했다는 걸 느꼈다. 샘 스미스는 1992년 생이다. 그래미가 이제 젊은 사람들이 지배하는 음악계를 받아들이고 있는 느낌이다”라고 설명했다.

또 배철수는 “샘 스미스는 군대 가 있는 내 아들과 동갑이다”라고 덧붙여 눈길을 끌기도 했다.

이 외에도 벡(Beck) 역시 ‘Morning Phase’(모닝 페이즈)로 베스트 록 앨범(BEST ROCK ALBUM)상, 올해의 앨범상(Album of th Year)까지 거머쥐며 2관왕에 올라 뜨거운 박수를 받았다.

한편, 그래미 어워즈는 미국 레코드 예술 과학 아카데미(Nation Academy of Recording Arts & Science, ‘NARAS’)의 주최로 1958년 처음 개최된 이래 지금까지 대중음악의 전 장르를 총 망라해 세계적인 권위를 인정받고 있는 음악 시상식이다.

이날 그래미 어워드는 폴 매카트니, 리한나, 카니예 웨스트의 환상적인 콜라보레이션 무대를 비롯해 다양한 축하 무대가 꾸며져 보는 이들의 눈과 귀를 즐겁게 했다.

[그래미어워드 2015. 사진 = AFPBBNews] 전원 기자 wonwon@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AD

AD

AD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나 몰라?" 백종원, 공장 대우에 당황
[마이데일리 = 권혜미 기자] 외식사업대표 백종원이 장어 가공 공장을 방문했다. 6일 방송된 SBS '맛남의 광장'에선 경상남도 통영시를 방문, 여름철 보양식의 대명사로 손꼽히는 장어 특산물을 다뤘다. 이날 방송에서 레시피 정보를 얻기 위해 장어 가...
종합
연예
스포츠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아쿠아맨’ 제임스 완 ‘전격 Z 작전’ 제작, “데이비드 핫셀오프 출연”[해외이슈]
‘존윅’ 4 5편 연속 촬영 확정, “키아누 리브스 컴백”[해외이슈]
제임스 카메론 ‘아바타2’, 다기능 잠수정 ‘크랩슈트’ 최초 공개[해외이슈]
라이언 레이놀즈♥블레이크 라이블리, “8년전 노예농장 결혼식 깊이 사과”[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