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youtube
中 법원, '수감 5개월된' 성룡 아들 방조명에 6개월형 선고
15-01-09 13:57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베이징 이용욱 특파원] 성룡 아들 방조명이 중국 법원으로부터 형사처벌 6개월형을 구형받았으며 이미 148일간 수감됐었기 때문에 다음달 13일 풀려나게 됐다.

타인에 마약흡입을 선동하고 장소제공을 한 범죄로 기소됐던 홍콩 배우 성룡의 아들 방조명(房祖名.32)에 대한 법원 심리가 9일 오전 9시 30분부터 북경 동성구인민법원 제2법정에서 열린 가운데 법원에서 형사처벌 6개월형과 벌금 2000위안(한화35만원)형을 판결했으며 이에 따라 방조명이 35일 뒤 13일 석방된다고 신경보(新京報) 등서 9일 정오 보도했다.


법원 판시에 따르면 방조명은 지난 8월 14일에 체포되어 심리 당일인 9일까지 이미 148일 간 감호소에 수감됐던 상태이며, 형사구류로 체포된 이후의 기간이 형기에 적용되는 판결이 나왔다.

중국 법원은 "유기징역의 형기는 판결집행일로부터 계산하지만 판결집행 이전에 형사수감된 자는 그 기간을 형기에 포함한다는 <형법> 제47조 조항을 적용시킨 결과다"며 이같이 밝혔다. 방조명은 35일 뒤인 2월 13일 석방되어 부친 성룡 및 모친 임봉교와 홍콩에서 구정(춘절)을 보낼 수 있게 됐다.

심리 전에 방조명이 수감됐던 감호소에는 새벽 6시 16분부터 북경 동성구에서 파견한 법원차량이 대기중이었으며 방조명이 동성구법원으로 이동해 엄숙한 분위기에서 열린 법정에서 방조명에게 당초 예상보다 가벼운 처벌이 내려졌다.

오전 동성구법원 법정에 부친 성룡은 방청 신청을 하지 않았다. 한편 중국 매체들은 "법정에서 낭독된 검찰기소장에는 '방조명이 2012년 하반기, 2014년 7월 10일, 8월 13일에 가OO와 리OO 등과 대마약물을 흡입하고 그들에 장소제공을 한 죄로 형사책임이 추궁됐었다'고 씌어있었다"고 전했다.

[성룡. 사진 = 마이데일리 사진 DB] 이용욱 특파원 heibao@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돈스파이크, 교도소 예능서 엄마 울려놓고 마약이라니 [이
가수 겸 작곡가 돈스파이크(본명 김민수·45)의 필로폰 마약 사건은 그 자체로도 충격적이지만, 대중을 기만한 돈스파이크의 뻔뻔한 이중성이 가장 경악스럽다. 경찰에 따르면 돈스파이크는 보도방 업주, 여성 접객원 등과 서울 강남 일대에서 ...
해외이슈
“‘로건’서 죽은 울버린, ‘데드풀3’서 어떻게 부활하나”, 휴 잭맨×라이언 레이놀즈 답변[해외이슈](종합)
‘갱스터스 파라다이스’ 쿨리오 사망, 향년 59세[해외이슈]
58살 브래드 피트, 이혼소송 31살 미모의 모델과 열애 “많은 시간 보내”[해외이슈](종합)
“존 트라볼타, 사이언톨로지 거물 앞에서 남자 안마사와 키스” 충격 폭로[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민희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