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애 낳은 거 맞아?'…박한별, 한결 같은 젓가락 몸매
'아픈 거 아니지?'…이청아, 혈색 죽이는 누드톤 립 컬러
윤시윤, 19禁 고백 "여친 위해 욕실에다가…"
강유미 "유튜브 덕 월세→전세" 수입 얼마길래
'물렁살 제로'…있지 예지, 근육밖에 없는 일자 허리
'너무 가까이서 찍었어'…맹나현, 섹시 비키니샷
류지혜, '낙태 고백' 늦은 후회…"난 제정신 아냐"
'옷 터지겠어'…란제리모델, 한껏 부푼 거대 가슴
리틀야구 대표팀, 29년만에 월드시리즈 제패!
14-08-25 06:23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고동현 기자] 한국 리틀야구 대표팀이 29년만에 월드시리즈를 품에 안았다.

한국 리틀야구 대표팀은 25일(이하 한국시각) 미국 펜실베니아주 윌리엄스포트 라마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4 리틀야구 월드시리즈 결승전에서 미국 대표인 일리노이주 대표팀을 8-4로 꺾었다.

일본 대표팀과의 2경기를 연이어 승리한 데 이어 결승전에서 미국 그룹 우승팀까지 제압한 것이다. 이로써 한국 리틀야구 대표팀은 1985년 이후 29년 만에 리틀야구 월드시리즈에서 우승하는 감격을 누렸다. 1984년, 1985년에 이어 통산 3번째 우승.


전날 국제 그룹 결승전에서 일본을 12-3으로 대파한 한국 대표팀은 이날 일리노이주 대표팀과 5회까지 팽팽한 경기를 이어갔다. 그래도 상대 선발 브랜든 그린을 상대로 꾸준히 점수를 쌓으며 주도권을 쥐고 경기를 이어갔다.

선취점 역시 한국 대표팀 몫이었다. 1회초 1사 이후 신동완이 상대 실책으로 출루한 뒤 황재영의 1타점 좌측 2루타가 터지며 기선제압에 성공했다.

2회 숨을 고른 대표팀은 3회 1사 이후 최해찬의 볼넷과 신동완의 안타로 1, 2루 찬스를 잡은 뒤 한 점을 보태며 2-0을 만들었다. 하지만 이어진 3회말 수비에서 한 점을 내주며 다시 2-1, 한 점 차로 쫓겼다.

대표팀은 흔들리지 않았다. 곧바로 추가점을 올렸다. 박지호의 2루타로 만든 득점 찬스에서 권규현의 적시타로 3-1로 달아났다. 5회에는 신동완이 이날 대표팀의 첫 번째 홈런을 터뜨리며 4-1까지 점수를 벌렸다.

승부는 6회 결정됐다. 한국 대표팀은 6회 김재민의 1타점, 전진우의 2타점 적시타, 최해찬의 좌월 솔로홈런으로 4점을 추가하며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한국 대표팀은 6회 3실점했지만 우승에는 문제 없었다.

[한국 리틀야구 대표팀. 사진=리틀야구 월드시리즈 공식 홈페이지] 고동현 기자 kodori@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윤시윤, 19禁고백 "여친위해 욕조에…"
[마이데일리 = 이승길 기자] 배우 윤시윤이 욕실 이벤트 경험담을 공개했다. 20일 방송된 MBN '연애DNA연구소X'에서 윤시윤은 "예전에 여자친구가 벚꽃이 보고 싶다고 하더라. 그래서 떨어진 벚꽃잎을 한 포대 정도 모아서 돌아왔다"며 말문을 열었다. 윤시윤은 "그 벚꽃잎을 집 욕조에 물을 가득 채우고 뿌려놨더니 너무 좋아하더라"며 "문제는 이벤트를 하고 물
종합
연예
스포츠
워너비, 2년 반 만에 돌아왔다 '레고' 첫 무대
트레이 "EXID 남동생? 누 되지 않게 할 것"
박항서 "한국과 A매치 성사 된다면…"
걸데 민아, 언니 워너비 린아 위해 깜짝 방문
'트래블러'
더보기
더보기
마블 은퇴선언 기네스 펠트로, '아이언맨'
로다주와 달달한 인증샷
벤 애플렉, '배트맨' 하차 이유 솔직하게
밝혔다
'너의 이름은' 할리우드 실사판 감독,
'500일의 썸머' 마크 웹 확정
'겨울왕국2' 예고편 조회수 역대 애니메이션
최고, '인크레더블2' 넘었다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