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굶지도 않는데…" 서예지, 소멸각 개미허리
지민 탈퇴한 AOA, 앞날 불투명 '어쩌나'
조세호 감량이 女배우 때문? 실명 고백
한예슬, 센 화장 해놓고…본성 못 숨기네
노현정, 남편 정대선과 결혼식 등장…관심↑
신재은, 새빨간 수영복 입고서…명불허전
도티 수입 위엄 "김숙·전현무 합쳐도 안 돼"
"우울·불안 올 것" 홍선영, 정신건강 위험
.
'절치부심' 위너, 데뷔까지 오래 기다린 보람있을까
14-08-06 18:18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전원 기자] 신인 남성 아이돌그룹 위너(WINNER)가 드디어 세상 밖으로 나왔다.

위너는 6일 오후 서울 여의도 콘래드 호텔에서 진행된 위너 데뷔 앨범 ‘2014 S/S’ 론칭쇼(런칭쇼)를 통해 본격적인 데뷔를 알렸다. 이날 행사는 당초 공지됐던 오후 5시보다 36분 늦은 오후 5시 36분부터 시작됐다.

위너가 대중 앞에 처음 서게 되는 이 행사는 다른 아이돌이 보통 시도하는 ‘쇼케이스’가 아닌 ‘론칭쇼’ 형식으로 진행됐다. 마치 패션쇼에 온듯한 광경이었다. 늘씬한 모델들이 런웨이를 걷는 모습을 약 10간 보여줬다. 이어 이번 앨범이 소개된 후 강승윤, 김진우, 이승훈, 송민호, 남태현 등도 모델워킹을 하며 무대에 등장했다.

이들은 환호 속에서 간단한 데뷔 소감을 전했다. 우선 리더 강승윤은 “첫 발걸음을 내딛는 뜻깊은 자리에 함께 해주셔서 감사하다. 앞으로 위너라는 이름에 걸맞는 모습 보여주겠다”라고 첫 인사를 했다.

이어 김진우는 “지금 이 자리에 서기까지 많은 일이 있었는데 앞으로 더 좋은 모습 보여드리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이승훈은 “1년전에 이 자리에서 엠넷 서바이벌 프로그램 ‘윈’을 준비하면서 미래를 알 수 없는 A팀으로 여기 서있었는데, 이제 1년만에 위너라는 이름으로 데뷔를 확정짓고 무대에 오르게 돼 기쁘다”고 떨리는 마음을 드러냈다.


남태현은 "위너란 타이틀을 얻고 벌써 10개월이 지났다. 오랜 시간 기다렸는데 그 시간 다 보상해드리겠다"라고 약속한 후 퇴장했다.

위너의 모습은 이 론칭쇼에서 단 10분도 채 보지 못했다. 또 신곡 멜로디만 들려줄 뿐 멤버들의 무대는 볼 수 없어 아쉬움을 남겼다. 그럴 수록 궁금증은 더 커져갔다.

우선 멤버들의 비주얼은 물이 올라있는 상태. 팬들 역시 여느 아이돌 못지않게 많았다. 1년이라는 준비기간을 갖고 팬들과 여러 관계자들을 기다리게 했던 위너가 어떤 활동을 보여줄지 기대감이 더욱 증폭되고 있다.

한편 위너는 앞서 몇 개월에 걸쳐 진행했던 수차례의 콘셉트 촬영 결과물을 공개하는 ‘테스트 위크’, 위너 데뷔 일환으로 뉴욕 현지에서 치밀한 사전 계획 하에 촬영된 ‘뉴욕 위크’, 6편의 티저 무비를 공개한 ‘위너 위크’ 등 약 3주간의 프로모션을 통해 위너를 마치 하나의 브랜드처럼 대중에게 알려왔다.

위너는 이날 론칭쇼를 시작으로 오는 12일 음원 공개, 14일 오프라인 앨범 발매를 이어 가며 데뷔 활동에 나선다.

[위너. 사진 = YG엔터테인먼트]
전원 기자 wonwon@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존재감無" 조세호, 女배우 막말에 상처
[마이데일리 = 권혜미 기자] 개그맨 조세호가 전소민에게 호감을 표시했다. 5일 방송된 SBS '런닝맨'에선 10주년을 맞아 '시청자들이 뽑은 다시 보고 싶은 특집'으로 '환생 편'을 진행했다. 스페셜 게스트로는 가수 지코, 선미, 조세호가 출연했다. 이...
종합
연예
스포츠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트럼프 좋아하는 카니예 웨스트 美대선 출마 공식선언, 엘론 머스크 “전폭 지지할게”[해외이슈]
美 코로나 확진 하루 5만명 시대, 레이디 가가 섬뜩한 마스크 착용[해외이슈]
‘테넷’ 새 포스터 전격 공개, “시간이 다 됐다” 8월 12일 개봉[해외이슈]
美 코로나 확진자 급증, 제니퍼 애니스톤 “제발 마스크 써라”[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