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중년배우 같네'…황승언, 5대5 쪽진 머리
"뽀뽀 요구"…가수 A씨, 김건모 성희롱 폭로
故설리 오빠, 유산분쟁 추가 폭로 '충격'
한서희가 공개한 악플러 DM "명복 빈다"
'보고도 안 믿겨'…수지, 비현실적 옆선
선우은숙, 전남편 이영하와 묘한 관계?
'방송 가능해?' 음문석, 나체에 수건만…
김서형 "소지섭 나오는 꿈 꾸고…" 독특 인연
.
이천 LG 챔피언스파크, 결국 목표는 잠실이다
14-07-24 06:33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윤욱재 기자] LG 트윈스가 마침내 '이천 시대'를 열었다. 2군 선수들의 요람인 이천 LG 챔피언스파크에서 첫 공식 경기가 열린 것이다. 공식 개장은 8월 말로 예정돼 있지만 메인 구장에서 경기가 가능해졌다.

LG는 지난 22일 이천 LG 챔피언스파크의 메인 구장에서 두산과 퓨처스리그 경기를 가졌다. 나름 '개장 첫 경기'였기에 LG 구단 관계자들도 신경이 쓰였다. 결과는 8-1 완승. 그제서야 LG 구단 사람들도 미소를 머금을 수 있었다. 구리보다 교통편이 열악한데도 불구, 100여명의 열성 팬들도 이 구장을 찾아 LG 2군의 새 출발을 축하했다.

▲ 결국 목표는 잠실이다

이천 LG 챔피언스파크의 야구장은 2면으로 구성돼 있다. 메인 구장은 천연잔디가 깔려 있다. 올해 LG에 입단한 신인 외야수 배병옥은 "잠실구장에 깔린 잔디와 똑같은 것으로 알고 있다"라면서 "새 구장에서 열심히 해보겠다"라고 기대감을 표했다.

크기도 마찬가지. 외야 펜스 길이는 좌우 100m, 중앙 125m로 잠실구장
과 똑같은 넓이다. 22일 이곳에서 선발 등판해 5이닝 무실점을 남긴 신정락은 "잠실구장에서 던지는 기분이었다. 사실 큰 타구가 몇 개 있었는데 다 넘어가지 않았다"라고 말했다. 이날 '2군 거포' 최승준의 홈런성 타구는 우측 펜스를 맞고 떨어졌다.

이젠 2군에서도 잠실구장에 맞는 플레이를 연습할 수 있게 됐다. 2군 선수들의 궁극적인 목표는 결국 1군 무대에서 뛰는 것이고 그렇다면 LG는 홈 구장인 잠실구장에서 잘 뛸 줄 아는 선수를 발굴하는 것이 필요하다.

조계현 LG 2군 감독은 승패보다 선수들 스스로의 성장을 도모하는 것을 중요시한다. 그는 선수들에게 "무엇을 만들어야 1군에 올라갈지 잘 생각해야 한다"고 강조한다.

이제 '이천 시대'의 개막으로 선수들이 더 원활히 성장할 수 있는 기반은 만들어졌다. 1군 진입이란 목표를 더 가깝게 할 '맞춤 구장'에서 뛰면서 '육성'을 외치는 코칭스태프의 일성과 함께 한다.

▲ 본격 '이천 시대'는 8월부터

이천 LG 챔피언스파크는 현재 경기장만 개장했을 뿐, 아직 부대시설은 열리지 않았다. 우선 숙소가 개장하면 선수들은 이곳에서 머물며 야구에 전념할 수 있다.

아직 선수단 숙소는 구리에 있고 공식 개장과 함께 이천으로 숙소를 완전 이전한다. 그때까지 선수들은 숙소가 있는 구리에서 출발해 이천까지 구단 버스를 타고 온다.

국내에서 가장 큰 규모의 실내 연습장 역시 기대를 모은다. LG 관계자가 "메이저리그에도 이와 같은 크기는 거의 없다고 한다"고 말할 정도다. 물론 크기만 큰 것이 아니다. 훈련장에는 투수, 타자 파트별로 코스가 나뉘어져 있어 체계적인 훈련이 가능하다.

웨이트트레이닝장도 개장을 앞두고 있다. 재활조의 회복을 위한 중요한 공간이다. 조계현 2군 감독은 "웨이트실이 열리면 재활 선수들에게 코치들이 1대1로 붙어 더 빠른 회복을 도울 수 있다"고 기대했다.

이러한 여러 시설들은 오는 8월 말, 공식 개장과 함께 열릴 것으로 보인다. 조 감독은 자신 있게 말했다. "앞으로 2년만 보세요. 정말 좋아질 거에요"

[LG 2군 경기 장면. 사진 = 마이데일리 DB] 윤욱재 기자 wj38@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故설리 오빠, 유산분쟁 추가폭로 '충격'
[마이데일리 = 명희숙 기자] 그룹 에프엑스 故설리의 유가족이 유산 분쟁 중임이 드러났다. 설리의 친오빠와 부친이 각자의 SNS를 통해 갈등을 드러내며 이목이 쏠리고 있다. 설리의 친오빠는 지난 18일 자신의 SNS에 "친부라는 사람이 동생의 슬픔도 아...
종합
연예
스포츠
옹성우 '극장안을 녹이는 훈남미소' [MD동영...
다솜·소유 '극장에서 오랜만에 만난 씨스타' [MD동영상]
이민정, 여전히 눈부신 미모 '남편 이병헌 응원 왔어요~' [MD동영상]
'엑스엑스' 하니 "EXID 활동 재개? 소속사 달라 쉽지 않다" [MD동영상]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브래드 피트 SAG 남우조연상 수상, 전 부인 제니퍼 애니스톤 “따뜻한 포옹” 축하[해외이슈]
킴 카다시안 “법 공부, 아버지도 자랑스러워할 것”…부친은 O.J. 심슨 변호사 활약[해외이슈]
디즈니, 인수합병 후 ‘폭스’ 이름 버려…“85년 역사 사라졌다”[해외이슈]
‘토르3’ 타이카 와이티티 감독, 새로운 ‘스타워즈’ 시리즈 연출[해외이슈]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