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미모 비수기예요'…크리스탈, 후덕해진 비주얼
'내가 바로 인간 샤넬'…부내 폴폴 럭셔리 ★들
쌈디 "야동 안 본 지 3개월, 너무…" 뜬금 고백
'비키니 아니지?'…치어리더, 더운 날씨에 핫해진 의상
유시민 "이재명 당선인에 아주 크게 실망했다"…왜?
진서연 "만난지 3개월 만에 혼인신고, 사랑 아니었다"…무슨 뜻?
한수민, 박명수 스태미나 어떠냐는 질문에…'후끈'
'상의도 하의도 초미니'…김연정, 야구장 달군 아찔 패션
손호영, "타임머신 타고 과거로 돌아간 느낌" 감사인사
14-05-11 21:18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허설희 기자] 가수 손호영이 최근 활동에 대한 솔직한 소감을 전했다.

손호영은 10일 자신의 공식 사이트에 '호영이 왔어요~'라는 제목의 글을 게재했다.

손호영은 "요즘 뭔가 잠이 또 안오네요. 뭔가 늘 긴장감 속에서 지내다보니 이래 저래 생각도 많고 해야할 것도 많고 잘 해야한단 욕심에 예민하기도 하구요"라고 입을 열었다.

그는 "내가 잘 하고 있는건지 뭔가 빠뜨리고 가는건 없는지... 또 바로 어제 이제 날이 지나서 이틀됐구나"라며 "정말 순수한 마음으로 음원이 기적처럼 나오게 됐는데 너무나 큰 반응이 있고 좋아해주셔서 이
게 꿈인지 현실인지도 모르겠어요"라고 밝혔다.

이어 "요즘엔 뭘해도 겁부터 나거든요... 그래도 정말 정말 다행인건 다들 너무나 반갑게 반겨줘서 진짜 정말 다행이고 다행이에요. 두번 강조"라며 "타임머신을 타고 과거로 돌아간 느낌도 살짝 났어요. 맴버들끼리도 얘기하면서 어쩜 우리 하나도 안 변했냐며 웃기도 했구요"라고 말했다.

또 "생각이 너무 많아져서 취미도 새로 만들기도 했는데 참 도움이 많이 돼요. 잠깐 집중할 수 있어서 그때 만큼은 아무 생각 안 하는 것 같아요. 갑자기 취미얘기가"라며 "아무튼 여러분께 말하고 싶은거는요. 정말 감사하고 보고싶단 말 하고 싶었습니다"라고 털어놨다.

마지막으로 손호영은 "너무 고맙구요. 우리 모두가 다시 힘차게 웃으며 지낼 수 있게 열심히 앞으로도 최선을 다할게요. 많이 지켜봐 주시고 응원하며 함께 일어나요. 우리. 이 새벽에 보고싶어서 갑자기 글올립니다. 조심스레 피쓰"라고 덧붙였다.

한편 손호영은 최근 재결합한 god의 신곡 '미운 오리새끼'로 돌아왔다. '미운 오리새끼'는 주요 음악사이트 차트에서 1위를 기록하며 인기를 모으고 있다. 또 손호영은 현재 케이블채널 올리브TV '셰어하우스'에 출연중이다.

[손호영. 사진 = 마이데일리 사진DB] 허설희 기자 husullll@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쌈디 "야동 안 본 지 3개월, 너무…"
[마이데일리 = 신소원 기자] '나 혼자 산다' 쌈디가 야동을 안 본지 3개월째가 됐다고 말했다. 22일 밤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는 쌈디의 일상이 그려졌다. 쌈디는 집에서 낙지볶음 소면을 먹었고, 이어 로꼬가 집에 들어왔다. 그는 "여기가 내 집 같아"라는 충격적인 말을 했다. 결국 그 집은 자신의 집이 아니라 로꼬
종합
연예
스포츠
구구단, 붉은악마로 변신한 뀨단이들 '초코코'
'비밀과 거짓말' 김예린 "첫 촬영 전날 잠 못 자"
박정민, 기자의 실수에 대처하는 방법 '유쾌'
장영남 "이주영은 흥미로운 배우, 공부됐다"
'섬총사2'
더보기
더보기
한국계 여성 마블 히어로 '실크' 제작, '스파이더맨' 스핀오프
루카스필름 "'스타워즈' 스핀오프 무기한 연기,
사실 아니다"
린타 해밀턴, '터미네이터6' 사라 코너 27년 만에 복귀
조지 클루니 부부, 이민자 아동 위해 1억원
기부…트럼프 비판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