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말 안 하면 속겠네'…신민아, 인형 비주얼
기안84의 끝없는 여성혐오 생산, 그리고 방관자들
유재석, 굳은 표정으로 방송 출연자에 분노
로켓펀치 다현, 중학생 믿기지 않는 성숙미
박진영 "사이비 논란, 사실은…" 반전
'그냥 보여주네'…신재은, 제대로 노린 샷
외국인들이 본 '샘 오취리→관짝소년단 비난' 사태
임창정, 임영웅·장민호와 노래 대결에 "아들 건다"
.
'살인죄 누명' 20년간 산 허리케인 카터 별세…인종불평등 상징
14-04-21 10:48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온라인뉴스팀] '허리케인 커터'란 닉네임으로 잘 알려진 복서이자 인종 불평등의 상징이었던 루빈 카터가 별세했다. 향년 76세.

영국의 오렌지 뉴스, 美 TMZ 등 외신은 부당하게 살인죄 선고를 받아 20년을 복역했던 전 복서 루비 카터가 전립선암으로 지난 20일(이하 현지시간) 자다가 숨졌다고 당일 보도했다.

그의 오랜 친구이자 병치레를 도운 존 아티스는 '전립선암을 앓고있던 카터가 20일 자던 도중 숨을 거두었다'고 밝혔다.

카터는 지난 1966년 뉴저지주 패터슨市의 한 식당에서 3명의 백인남성을 쏴죽인 혐의로 유죄선고를 받아 무려 20년을 감옥에서 보냈다. 당시 카터와 함께 있던 아티스 같은 혐의를 받아 수감됐다. 하지만
이 사건은 둘이 총을 쐈다는 목격자, 즉 결정적 증거도 없이 재판이 진행됐으며, 두사람은 끈질긴 호소와 대중 청원에 의해 20년 가까이 지난 1985년에야 무죄 석방됐다.

그의 고난은 인종 불평등의 국제적 상징이 되었고, 카터가 수감중이었던 1975년 밥 딜런이 영감을 받아 노래 '허리케인'을 만들었다. 또한 덴젤 워싱턴은 루빈 카터의 고난을 이야기로 해 노만 쥬이슨 감독이 영화화한 '허리케인 카터(The Hurricane)'에서 카터 역을 맡아 이듬해 아카데미상 후보에도 올랐다.

미들급이었던 카터는 27승 12패 1무의 복서 전적을 가졌지만 타이틀은 한번도 따지 못했다. 그러나 지난 1963년 당시 2체급 보유자인 에밀 그리피스를 1라운드에 이긴 것은 역사적인 경기로 남았다.

카터는 지난 2011년 PBS와의 인터뷰에서 "그들이 3번의 종신형을 선고했지만, 난 포기하지 않았다. 12명의 배심원들은 잘못된 정보를 받고있으며, 그들이 날 죄인으로 보더라도 나를 죄인으로 만들 수는 없다. 왜냐하면 난 죄가 없기 때문이다. 난 죄인취급 받기 싫다"고 말했다.

그는 나중 캐나다 터론토로 이사해 1993년부터 2005년까지 그곳에서 '부당 유죄선고자를 위한 방어 협회(the Association in Defence of the Wrongly Convicted)'에서 전무이사로 일했다.

[사진 = 허리케이 카터 역을 맡고 열연중인 배우 덴젤 워싱턴. (사진 출처 = 영화 '허리케인 카터' 스틸컷)] 온라인뉴스팀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AD

AD

AD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유재석, 표정 굳은 채 출연자에 분노
[마이데일리 = 이승길 기자] 역사 수집가 박건호 씨가 매국노 이완용의 붓글씨를 공개했다. 12일 방송된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에 출연한 박건호 씨는 자신이 모으고 있는 다양한 역사 자료들을 소개했다. 그 중 눈에 띄는 것은 대표적인 매국노인 이완...
종합
연예
스포츠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마블 ‘스파이더맨:홈씩’ 제목 유출, ‘홈’ 시리즈 3부작[해외이슈]
저스틴 비버, “목소리를 높여 인종차별 반대 외치자”[해외이슈]
“카디비 뮤비 ‘왑’서 카일리 제너 삭제하라”, 청원운동 폭발적 반응…왜?[해외이슈]
제니퍼 애니스톤 “‘프렌즈’ 재결합 코로나19 여파로 연기, 매우 슬퍼”[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