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명치까지 파였네'…천우희, 앞이 훤한 드레스
민아, 재킷만 입고 등장…'하의 깜빡했네'
'홍상수 연인' 김민희 임신?…충격 소문
케이, 심각한 다리 굵기…'서 있는게 대단'
서른에 교복입은 치어리더, 반전 자태
"장나라, 김남길 싫어할 것" 동료 증언
'수현♥' 차민근, 기록적 기업 가치 '대박'
낸시랭, 이혼 심경 "男에 트라우마 생겨"
.
최희, "얼굴만 믿고 떴다는 댓글은 억울해"(인터뷰②)
14-04-06 11:10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인터뷰①에서 계속)

[마이데일리 = 이승록 기자] 여고생 최희는 떡볶이 먹고 노래방 가길 좋아하는 평범한 학생이었다. 인기는 꽤 있었다. 본인 말로는 '최희 보겠다'며 학교 앞에 찾아온 남학생들도 있었단다. 짐짓 우쭐하며 얘기하는 걸 보니 나름 믿을만한 얘기인 것 같다.

단아한 이미지와 신뢰감 주는 목소리가 타고난 아나운서감인데, 정작 대학생 때 '내가 어떻게 아나운서를?'이란 생각이었다. 아나운서 학원에 처음 가게 된 것도, 다른 학생들처럼 일반 회사에 가려고 면접까지 봤는데, 그 면접을 크게 망치고 좌절했던 날이었다. '기왕 백수 될 거라면, 내가 정말 해보고 싶은 거 하자'는 오기가 그날 생겼다더라.

인터넷 야구커뮤니티에 자신의 이야기가 올라오면 꼭 읽고, '야구여신' 비교하는 글도 꽤 신경 쓰고 있었다. 최희와 가식은 빼고 대화했다.

- 요즘 활동이 많다. 인터뷰도 많이 하는데, 인터뷰어와 인터뷰이 중 어떤 게 더 편하나?

"인터뷰어가 되는 게 더 낫다. 내 얘기 하는 게 익숙하지 않다. 선수들 이야기 듣고 질문하는 게 편하지, 아직은 내 생각과 얘기를 하는 게 어색하다."

- JTBC '썰전'은 진행 잘하더라.

"'썰전'은 주제가 있으니까 공부를 열심히 하면 가서 할말이 생긴다. 재미있었다. 하지만 내 과거의 경험을 얘기한다는 건 진짜 어렵다. 아직 경험이 많지도 않고. 그래서 토크쇼가 어렵다."

- XTM과 KBS N은 분위기가 어떻게 다른가.

"KBS N '아이 러브 베이스볼'은 안정감 있고 정돈 되어 있는 느낌이라면 XTM '베이스볼 워너비'는 후발 주자니까 이것저것 시도도 많이 하고 자유로운 분위기다. 내가 의견을 개진할 수 있는 부분도 있다. 가풍 있는 집에서 잘 교육 받고 이제 독립해서 내 집을 꾸미는 기분이다."

- 원래 꿈이 스포츠아나운서였나?

"아니. 일반 회사에 취업하려고 여러 군데 원서도 넣어보고 면접도 보고 그랬다. 백화점이나 유통 쪽에 취업하려 했다. 근데 떨어졌다(웃음). 사실 자기소개서를 쓸 때, 왜 이 회사에 오고 싶은지 쓰라는데 정말 쓸 말이 없더라. 거짓말로 쓸 수는 없었다."

- 그럼 어떻게 스포츠아나운서가 된 건가.

"아직도 기억난다. 어느 날, 한 회사의 면접을 보러 갔는데, 되게 못 봤다. 이미 다른 데는 원서만 내도 다 떨어질 때였다. '나 어떡하지? 이제 백수 되는 건가' 하는 마음이었다. 그때 '그래, 기왕 백수 되는 거, 내가 진짜 하고 싶은 것을 해보자' 했다. 그리고 곧장 면접 때 입은 검은색 정장 차림으로 아나운서 학원으로 갔다."

- 아나운서에 원래 관심 많았나?

"그렇긴 한데, 사실 나와 거리가 멀다고 생각했다. 아나운서 준비를 하는 애들을 보면 진짜 예쁘고 단발머리에 왠지 아나운서의 분위기 같은 거 있지 않냐. 난 뭔가 자격이 안 되는 것 같기도 하고, 친구들한테 '아나운서 되고 싶어'란 얘기하기도 쑥스러웠다. 그래도 '한번 해보자' 하는 마음에 그날 학원에 갔고, 학원 선생님이 '그럼 한번 해봐라' 해서 그때부터 열심히 준비했다."

- 준비를 시작한 지 얼마 만에 KBS N에 입사한 건가?

"6개월"

- 정말 빨리 됐네.

"KBS N 전에 한 방송국에 지원했는데 떨어졌다. 그 다음에 KBS N이 된 거다. 운명 같았다. 정말 기쁘고 설레더라."

- 특히 '스포츠' 아나운서가 되고 싶었던 이유가 있나.

"김석류 선배가 하는 걸 봤을 때 정말 재미있을 것 같았다. 원래 스포츠를 좋아하기도 했고. 친구들도 '너 야구, 축구 좋아하니까 잘 어울린다'고 하더라. 면접 때도 다른 지원자들보다 스포츠를 조금이나마 더 알아서 도움이 됐다."

- 막상 스포츠아나운서가 되고 보니 꿈꿨던 것과 다른 부분이 있었을 텐데.

"몸이 힘들더라. 내가 신입일 때는 지금처럼 사람이 많이 없어서 일주일에 네, 다섯 번 지방을 돌아다닐 때도 있었다. 매일 하루씩 대구, 대전, 광주, 부산 이런 식으로 스케줄이 나오니 힘들었다. 하지만 그럼에도 분명 재미있었다. 몸은 힘들어도 재미있더라. 그리고 또 하나, 스포츠아나운서가 이렇게 대중에게 알려진 사람이 될 줄은 전혀 몰랐다. 스포츠아나운서에 관심이 많아지는 걸 보고 깜짝 놀랐고, 너무 의외였다."

- 야구장에 가면 남자들의 세계라 어려운 점이 있지 않았나.

"처음에는 잘못한 것도 없는데 괜히 뭔가 잘못한 느낌이 들었다. 불편한 마음에 선수들 눈도 못 마주쳤다. 행동 하나하나가 너무 조심스러웠다. 근데 시간이 지나면서 편해졌고 이제는 선수들한테 마치 거래처 직원 대하듯하고, 내 동료들로 느껴진다."


- 원래 주변의 반응에 신경 쓰는 성격인가.

"완전 많이! 댓글도 다 본다."

- 상처 받은 댓글은 어떤 건가.

"나름 4년 동안 열심히 했다고 생각했는데, 그런 노력조차 무시당할 때. '얼굴만 믿고 떴다' 이런 댓글도 있는데, 나 얼굴 믿은 적 한번도 없다(웃음). 4년간 성실하게 일하려고 노력했다. 열심히 안 했다는 말 들으면 조금 억울하다. 물론 외모에 대해선 호불호가 갈릴 수 있겠지. '못생겼다' 이런 댓글은 슬프기야 하고, '그래! 더 예뻐질게. 살 빼야지' 이러면 되는데, '쟤는 아무 것도 없이 노력도 안 한다'는 얘기 들으면 울컥한다. '내가 노력한 걸 알긴 알아?' 싶다. 좋은 댓글은 보면 다 캡처하고 ID도 기억해둔다."

- '엠엘비파크', '디시인사이드 야구갤러리' 같은 데도 들어가나?

"들어간다. 글을 쓴 적은 없고, '눈팅'만 한다."

- '야구여신'끼리 비교하는 글도 봤나?

"예전에는 진짜 신경 쓰이고 질투도 났다. 신입일 때는 다른 방송국 아나운서도 신경 쓰이고 그랬는데, 경력이 쌓이면서 '아, 우리는 같이 가야 하는구나' 하는 생각이 들더라. 이제는 신경 안 쓰인다. 후배 아나운서가 들어와도 '이번에는 그 친구가 인기 있구나' 한다."

- 학창 시절에는 어떤 학생이었나.

"여고를 나왔다. 되게 평범한 애였다. 남자인 친구들은 거의 없고 대부분 여자친구였다. 앞에 나서는 것도 못했다. 발표나 손 들고 질문하는 것도 너무 창피해서 못하겠더라. 노래방 가는 거 좋아하고 오락실도 가끔 가고 그런 학생."


- 남자들한테 인기는 많았을 것 같은데.

"음…(한참 뜸을 들이더니) 조금 있었던 것 같다."

- 여고인데 어떻게? 학원 같은 데서?

"학원도 그렇고… 뭐, 옆 학교 남자 애들이 가끔 날 보러 오기도 했다(웃음). 이런 얘기 쑥스럽다."

- 대학생 때는?

"동아리를 했다. 댄스 동아리랑 축구부 매니저. 거기서 만난 친구 남자애들은 있는데, 다들 직장 다니고 결혼하고 여자친구 생기니까 연락 안 하더라. 지금은 거의 여자친구 밖에 없다. 친한 운동선수도 없다. 친하다고 해 봤자 1년에 10번도 연락 안 한다."

- 형제는?

"나보다 2살 어린 남동생 있다."

- 누나가 최희면 동생이 자랑 많이 하겠다.

"동생은 사람들한테 말 안 한다. 진짜 친한 친구들 말고는 내가 누나인 걸 모른다. 동생도 나서는 스타일이 아니다. 운동 좋아하고 조용하고 완전 '상남자'다. 그리고 괜히 자기 때문에 내가 피해 볼까 봐 그러는 것 같다."

- 가장 좋아하는 책이나 작가는.

"재미있게 읽은 건 '책은 도끼다'. 좋아하는 작가는 정여울 작가. 정 작가의 '그때 알았더라면 좋았을 것들' 좋아한다."

- 스포츠아나운서가 되고 가장 행복했던 순간은 언제인가?

"'아이 러브 베이스볼' 마지막 방송을 했을 때. 끝나고 스태프들과 회식을 했는데 정말 행복했다."

- 아쉬웠던 게 아니라?

"물론 아쉬웠지. 하지만 뭔가 기분이 좋고 뿌듯했다. 성취감 같은 것? 내가 '아이 러브 베이스볼' 최장수 MC 였다. 5년 된 프로그램을 4년을 했다. 추억도 너무 많았고 사람들과도 기분 좋게 일했다. 또 내가 떠나도 그 자리에 들어올 친구들이 많이 자라 있었다. 떠나도 마음이 불편하지 않더라. 박수 칠 때 떠난다고, '아이 러브 베이스볼'에서 내려올 때 묘하면서 뿌듯했다. 뭔가 순리에 따르는 느낌이 들었다."

- 최희란 이름의 뜻은?

"할아버지가 지어주셨다. 빛날 희(熙), 빛나는 사람, 세상을 밝히는 사람이 되어라."

[방송인 최희. 사진 = 유진형 기자 zolong@mydaily.co.kr]
이승록 기자 roku@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데일리토픽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김민희, 임신했다는 소문 들려" 충격
[마이데일리 = 권혜미 기자] 배우 김민희와 홍상수 감독의 근황이 공개됐다. 10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섹션TV 연예통신'에선 '뜨거운 사람들'이라는 주제로 한 주 동안 화제를 모았던 스타들을 소개했다. 이날 방송에서 '섹션TV'는 "영화 '강변...
종합
연예
스포츠
천우희, 언제봐도 매력적인 미소 '예쁨주의' ...
'버티고' 천우희 "서영役, 큰 수족관에 갇혀있는 느낌이었다" [MD동영상]
'버티고' 천우희 "극한의 감정, 놓치지 않기 위해 노력" [MD동영상]
방민아·김다솜·임지연·캐스퍼 '가을햇살 아래 눈부신 미모' [MD동영상]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스칼렛 위치’ 엘리자베스 올슨, “‘여성 어벤져스’ 모든 사람이 좋아할 것” 자신감[해외이슈]
마일리 사이러스, 동성연인 이어 4살 연하 코디 심슨과 열애 “행복해”[해외이슈]
리암 헴스워스, 마일리 사이러스와 이혼 2개월만에 매디슨 브라운과 열애설[해외이슈]
‘기생충’ 봉준호 감독 “오스카는 로컬이잖아”, 쿨한 반응에 미국인 환호[해외이슈]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