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치마 너무 올라가네'…조이, 계단오르며 바빠진 손
'민망해'…치어리더, 무방비 상태에 줄줄 흐르는 뱃살
'CEO와 결혼' 조안, 집 공개…고급 속 아기자기
'유발자 혹은 백신'…숏커트로 변신한 女스타들
'입은 거야? 벗은 거야?'…솔라, 난감한 노출 의상
'크롭탑 하나면 끝'…기희현, 맨살 다 보이는 상체
함소원, 남편 진화 재벌설 해명 "나이에 비해…"
박유천, 눈물 호소하더니…"인생작은 기자회견"
김이지, "베복 시절 제재 심해…배꼽티는 천으로 가리고 무대 올라"
14-03-21 22:01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최지예 기자] 1세대 걸그룹 베이비복스 출신 방송인 김이지가 걸그룹 활동 당시 노출 제재가 심했다고 고백했다.

김이지는 21일 오후 방송된 KBS 2TV '풀하우스'에서 "핫팬츠와 배꼽티를 시도한 첫 걸그룹"이란 말
에 "당시 제재가 많았다. 특히 KBS가 심했다"고 운을 뗐다.

이어 "머리가 노랗게 되어 있으면 방송 전에 까맣게 칠해야 될 정도였다. 검정색 스프레이를 뿌렸다"고 털어놨다. 또한 "배꼽티를 입으면 다 가려야 됐다. 천을 덧대고 무대에 올라갔다"고도 덧붙였다.

이밖에 김이지는 인생에서 가장 길었던 1분으로 베이비복스 활동 당시 생방송에서 넘어졌던 순간을 꼽았다.

[걸그룹 베이비복스 출신 방송인 김이지. 사진 = KBS 2TV 방송 화면 캡처]
최지예 기자 olivia731@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CEO와 결혼' 조안, 집공개…아기자기
[마이데일리 = 이승길 기자] 배우 조안과 남편인 IT업계 CEO 김건우의 달달한 일상이 공개됐다. 23일 방송된 TV조선 '아내의 맛'에서는 지난 2016년 3살 연상인 IT 계열 CEO 남편 김건우와 결혼한 배우 조안의 일상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은 촬영장에서...
종합
연예
스포츠
방탄소년단 진, 월드스타의 폭풍애교 '뿌잉뿌...
'컴백' 베리베리, 내가 좋다고 어서 '딱 잘라서 말해' 첫무대 [MD동영상]
'정식데뷔' 뉴키드 "롤모델? 방탄소년단 선배들처럼 되고파" [MD동영상]
뉴키드, 신인 답지않은 칼군무 '뚜에레스(Tu eres)' 첫무대 [MD동영상]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타이거 우즈, "이 재킷이 정말 편안하다" 11년 만의 마스터스 정상 [해외이슈]
PHI 하퍼, 옛 동료 스트라스버그에게 스리런 한방 [해외이슈]
성질 못 참은 푸이그, 2경기 출장 정지 징계 [해외이슈]
'손흥민 골에 너무 흥분했나'...토트넘 팬, 경기장 난입 [해외이슈]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