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이게 뭐야'…정유나, 전면이 뻥 뚫린 수영복
"父 아파트 9채 날려"…함소원, 짠순이 된 이유
송가인 돌직구에 백종원 당황…무슨 일?
'현아가 더 좋아해'…♥던 볼 향해 뽀뽀 쪽
실제 '머슬커플'의 19금 화보…수위 장난없네
'노골적이야'…김이슬, 가슴 드러낸 채 아찔샷
진성 "4년 전 림프종 혈액암, 요즘엔…" 어쩌나
故 구하라 오빠 "동생 재산 생각보다 많지 않아서…"
.
'우별소' 유아인, 겸손한 첫 애니 더빙소감 "한 게 없어 송구해"
14-01-27 16:07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김미리 기자] 배우 유아인이 겸손한 첫 더빙 소감을 전했다.

27일 오후 서울 성동구 왕십리 CGV에서 진행된 애니메이션 '우리별 일호와 얼룩소'(제작 지금이 아니면 안돼 배급 인디플러그) 언론시사회에 장형윤 감독과 더빙을 맡은 정유미, 유아인이 참석했다.

이날 유아인은 "목소리 출연한 우리는 큰일을 한 것 같지 않다. '우리별 일호와 얼룩소'라는 소중한 애니메이션의 도전에 있어, 우리가 대스타가 아닌 건 알고 있지만 조그마한 유명세를 타고라도 도움이 됐으면 하는 생각으로 영화에 참여한 게 크다"고 밝혔다.

그는 "지금도 아주 큰
상영관에 어마어마한 제작비의 초대형 애니메이션이 절찬리에 상영되는 것으로 알고 있지만 '우리별 일호와 얼룩소'는 천분의 일의 제작비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소규모 자본으로 만들어진 애니"라며 자부심을 드러냈다.

이어 "어려운 환경에도 불구하고 끊임없이 애니매이션과 우리나라 영화의 다양성을 위해 끊임없이 도전하고 있는 감독님에게 조금이나마 도움됐으면 하는 생각에서 참여하게 됐다"고 설명하며 "조금 더 적극적으로 참여했으면 어땠을까 하는 아쉬움도 남는다. 정말로 한 게 없어서 송구스럽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유아인은 "많은 분들에게 선택받을 수 있는 애니메이션이 됐으면 좋지 않을까"라는 바람을 전했다.

한편 '우리별 일호와 얼룩소'는 검은 괴물로부터 세상을 구하려는 소심한 얼룩소와 허당 로봇소녀의 모험을 그린 한국형 판타지 애니메이션이다.

'인디 애니박스: 셀마의 단백질 커피'중 '무림일검의 사생활'로 2008 SICAF 일반단편부문 우수상과, 미장센 단편영화제 관객상을 수상한 장형윤 감독의 첫 장편 데뷔작으로 유아인이 얼룩소, 정유미가 일호 역을 맡아 생애 첫 애니메이션 더빙에 참여했다. 내달 20일 개봉.

[배우 유아인. 사진 = 유진형 기자 zolong@mydaily.co.kr] 김미리 기자 km8@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송가인 돌직구에 백종원 '깨갱'…무슨 일
[마이데일리 = 권혜미 기자] 트로트가수 송가인이 백종원의 음식에 거침없는 평가를 내렸다. 26일 방송된 SBS '맛남의 광장'에선 파를 이용한 새로운 메뉴로 진도 농민들을 위한 특별한 미식회를 가졌다. 이날 방송에서 백종원은 가격 폭락으로 대파를 ...
종합
연예
스포츠
유산슬, 송가인과 듀엣송으로 3개월 만에 기...
방탄소년단, 코로나19 여파로 북미투어도 연기 [MD동영상]
'에이미 말이 사실?' 휘성, 또 프로포폴 투약 의혹…진실은? [MD동영상]
문에스더, 송유진과 열애中…사진 속 과감한 스킨십 눈길 [MD동영상]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마블 ‘이터널스’ 배우, 美 비버리힐스 텅빈 거리 인증샷 “으스스하다”[해외이슈]
톰 행크스 부부 코로나 완치, LA집으로 귀가 “기쁨의 환한 웃음”[해외이슈]
중국 영화관 또 다시 폐쇄 “긴급 명령”, 코로나19 다시 기승 부리나[해외이슈]
美 마크 블럼 코로나19 합병증 사망, 향년 69세 “깊은 슬픔” 애도 물결[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