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김사랑, 거대볼륨에 벌어진 앞섶
'금방이라도 터질 듯'
'속옷이야? 바지야?'
카라 한승연, 탱탱한 엉밑살 노출
유승옥, 거대 가슴에 거대 골반까지 '다 가졌네'
샬럿 맥키니·케이트 업튼,
가슴 대격돌 '승자는?'
'엉덩이를 쭈욱~' 효린,
섹시 고양이 빙의
'무보정이 이 정도'
유승옥, 굴곡 넘치는 몸매
고우리, 육감적 비키니 자태
'볼륨 이 정도였어?'
'엉덩이를 쭉~' 치어리더,
탄력 뒤태 대방출
'2인자' 아사다 마오, "소치 올림픽 금메달" 선언
13-12-26 11:01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고동현 기자] '피겨여왕' 김연아(23)에 가려 '2인자'에 머물고 있는 아사다 마오(23·일본)가 소치 올림픽 금메달 도전을 선언했다.

'스포니치' 등 일본 스포츠매체는 아사다 마오가 자신의 스폰서인 일본항공(JAL) 이벤트에 참가, 올림픽 무대 첫 금메달 획득을 선언했다고 전했다.

김연아와 동갑내기인 아사다 마오는 일본 내에서는 최고로 군림했지만 국제 무대에서는 김연아에 가려 2위에 머문 경우가 많았다. 2010년 밴쿠버 동계 올림픽에서도 김연아에 이어 은메달
을 기록했다.

이 자리에서 아사다 마오는 "목표는 두 가지다. 하나는 밴쿠버 올림픽보다 더 좋은 연기를 하는 것이고 다른 하나는 메달을 갖고 돌아오는 것이다. 그 중에서도 가장 좋은 색깔의 메달을 갖고 돌아오면 굉장히 기쁠 것이다"라고 말했다. '스포니치'는 아사다 마오가 명확하고 강력하게 단언했다고 덧붙였다.

그동안 구체적인 목표 순위는 물론이고 점수에 대해서도 언급하지 않았던 아사다 마오이기에 이번 발언은 더욱 많은 사람을 놀라게 하고 있다. 오랫동안 아사다 마오를 지켜본 관계자조차 "말해버렸다"고 놀랐을 정도.

이유는 전일본 선수권 대회 성적 때문으로 보인다. 아사다 마오는 최근 열린 전 일본 선수권 대회에서 3위에 그쳤다. 올림픽 출전권은 획득했지만 자신에게는 만족할 수 없는 성적이었기 때문. 지난 대회에서의 부진이 소치 동계 올림픽에서의 분전을 다짐하는 계기가 된 것으로 일본 언론은 봤다.

일본 내에서도 3위에 그친 아사다 마오가 두 달 앞으로 다가온 소치 올림픽에서 어느 정도의 성적을 올릴 수 있을까.

[아사다 마오. 사진=마이데일리DB] 고동현 기자 kodori@mydaily.co.kr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mydaily.co.kr
- NO.1 뉴미디어 실시간 뉴스 마이데일리 (www.mydaily.co.kr)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ID PW 로그인 | 실명확인 | 회원가입
울음
놀람
화남

운영원칙
종합
연예
스포츠
더보기
구하라 "8년차 목표? 꾸준한 사랑 받았으면…"
레드벨벳, '드림콘서트 두번째 나들이'
걸스데이, '팬들과의 만남은 언제나 즐거워~'
제시카 "태국 첫 단독 팬미팅 너무 기대돼요"
송중기, 만기 전역
더보기
'닥터 지바고' 오마 샤리프, 알츠하이머 걸려…여배우·도박 파란의 인생
홍콩 여배우 서기, 대만으로 국적 변경...
네티즌 "中 오지 마라"
소피 마르소, 칸 레드카펫서 노출사고 '드레스 어깨끈 훌러덩'
'마이클 잭슨 딸' 17세 패리스 잭슨,
18세 축구선수와 약혼?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자 : 2005년 9월 15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이준형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