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비키니가 작네'…머슬퀸, 비집고 나오는 볼륨
'국립발레단 해고' 나대한, 이번에는…
신천지 신자, 전도 실패할시엔…충격 폭로
'설전ing' 장미인애, 살벌한 SNS 상황
'마약·전연인 폭행' 맥시마이트, 여친 공개
초아찔 김이슬, '핫팬츠 위 삐져나온…'
누구?…LE, 몰라보게 달라진 모습
김희철, 이시언 기부 언급하며 씁쓸 "난…"
.
박한이 4년 28억원 FA계약, 액수 그 이상의 의미
13-11-16 07:39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김진성 기자] 또 다른 프랜차이즈의 표본이다.

FA 박한이의 삼성 잔류는 어떤 의미를 갖고 있을까. 박한이는 15일 삼성과 4년 계약금 10억원, 연봉 4억5000만원 등 총액 28억원에 재계약을 맺었다. 박한이는 4년전엔 계약금 3억원, 연봉 3억원, 옵션 5000만원 등 총액 10억원에 2년 계약을 했었다. 당시 FA 시장 흐름 자체가 다운돼 있었던 터라 제대로 된 대우를 받지 못했는데, 이번엔 제 값을 받았다고 보면 된다.

일각에선 삼성이 장원삼에겐 60억원을 주는데 왜 박한이는 28억원이냐고 반문하다. 하지만, 박한이의 28억원 역시 그리 적은 액수로 볼 수도 없다. 최근 FA 시장이 워낙 과열됐을 뿐, 그의 28억원은 적당하다는 시각도 있다. 오히려 장원삼이 유일한 FA 선발투수라는 점에서 예상보다 좀 더 많은 금액을 받았다고 보는 의견도 만만치 않다. 사실 박한이의 FA 계약은 액수보다도 상징적인 의미가 크다.




▲ FA 연타석 활약, 얼마나 어렵나

박한이의 4년 전 첫 FA 계약. 액수만 놓고 보면 대박이 아니라고 할 수 있으나, 어쨌든 FA 계약을 2번이나 한 건 성공적이다. 그리고 나이 34세에 4년 계약을 체결했다. 이날 FA 계약을 맺은 이병규도 보장 햇수는 3년이다. 30대 중반이 넘어가면 금액만큼 중요한 게 FA 보장 햇수다. 알고 보면 두 차례 좋은 조건으로 FA 계약을 맺은 사례는 적지 않다. FA제도가 1999시즌 이후에 생겼으니 어느덧 15년째다.

그런데 FA 거액 계약을 두 차례 성사시킨 선수들 중 두 차례 연속 꾸준하거나 폭발적인 성적을 낸 케이스는 그리 많지 않다. 지난해 LG에서 FA 4년 재계약을 맺은 정성훈과 이진영은 최근 2년 연속 3할을 때렸고 안정적인 수비력으로 꾸준히 팀에 공헌하고 있다. 2002년 삼성과 FA 계약을 맺은 양준혁이 2006년 또 다시 FA 2년 계약을 맺었고, 2007년 통산 2000안타를 달성하는 등 연타석 맹활약을 펼쳤다. 최근엔 이호준이 2008년 SK와 4년 계약을 맺어 비교적 꾸준한 호성적을 올린 뒤 지난해 NC와 FA 계약해 올 시즌에도 성공적인 선수생활을 이어갔다.

이 정도를 제외하곤 FA 두 차례 계약을 모두 성공적으로 마친 선수는 사실상 없다고 보면 될 것 같다. 박한이는 어떤 길을 걸을까. 그는 4년전 FA 2년 10년 계약을 맺은 뒤 몸값의 200%를 해냈다고 보면 된다. 그리고 그는 데뷔 후 한 차례도 세 자리수 안타를 놓치지 않는 등 꾸준함의 아이콘이다. 앞으로 4년간 박한이에게 FA 연타석 대박 활약을 펼쳐주길 바라는 팬들이 많다.




▲ 동일 팀 두 차례 FA 계약, 프랜차이즈의 상징

FA 계약을 두 차례 한 선수 중 동일 팀과 연이어 계약한 케이스는 흔치 않다. 2000년 송진우가 3년 계약을 맺은 뒤 2006년 다시 2년 계약을 맺은 게 눈에 띈다. 송진우는 한화에서만 무려 21년간 뛰면서 210승을 따낸 전설이었다. 물론 2006년 FA 계약을 맺은 이후 3년간 9승에 머물렀으나 만 43세까지 한화에서만 뛴 것 자체로도 박수를 받을만 하다. 역대 최고의 프랜차이즈 스타다.

2002년과 2006년 삼성과 계약을 맺은 양준혁, 2003년과 2007년 SK와 계약을 한 박경완, 2007년과 2012년 삼성과 계약한 진갑용, 2008년과 2012년 두산과 계약한 김동주, 2009년과 2013년 LG와 계약을 한 이진영, 정성훈 정도를 동일 팀 FA 2차례 계약 케이스로 꼽을 수 있다. 그러나 이진영과 정성훈은 데뷔 팀이 LG가 아니었다. 이들을 제외한 송진우, 양준혁, 박경완, 김동주 등은 모두 프랜차이즈 스타다. 올해 박한이도 이 대열에 합류한 것이다.

다시 말해서, 박한이가 삼성의 대표 프랜차이즈로 자리잡았다는 의미다. 현재 삼성엔 이승엽, 진갑용 등 프랜차이즈 스타가 많다. 류중일 감독과 김한수 코치 역시 뼛속까지 삼성맨들이다. 이번에 박한이도 이 대열에 들어가면서 그에 합당한 대우를 받았다. 이제 성적까지 꾸준하게 낼 경우 박한이는 명실상부한 삼성 프랜차이즈 레전드가 될 수 있다.

FA제도가 생긴 근본적인 목적은 한 팀에서 꾸준히 8~9년을 뛴 선수에게 팀 선택의 자유를 주는 것이다. 당연히 좋은 조건을 제시한 팀으로 옮겨간 선수도 많았다. 이건 옳고 그름의 문제가 아니다. 다만, FA제도의 활성화로 각 팀을 대표하는 프랜차이즈 스타를 배출하는 게 쉽지 않아진 건 확실하다. 지역 연고제가 뿌리 내린 프로야구에서 프랜차이즈 스타의 존재는 매우 각별하다. 그런 점에서 박한이와 삼성의 두 차례 FA 계약은 28억원 그 이상의 의미를 지닌다.

[박한이. 사진 = 마이데일리 사진 DB]
김진성 기자 kkomag@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설전ing' 장미인애, 살벌 SNS상황
[마이데일리 = 김나라 기자] "더는 대한민국에서 배우로 활동하지 않겠습니다." (장미인애) 배우 장미인애(36)가 문재인 정부의 코로나19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정책을 비난했다가 네티즌들과 날선 설전 끝에, '은퇴 선언' 초강수를 뒀다. 장미인애는 ...
종합
연예
스포츠
장미인애 "한국서 배우로 활동 안하겠다" 은...
이예진, 머슬퀸의 돋보이는 비키니 '터지는 상큼함' [MD동영상]
이예진, 핑크빛 비키니 자태 '시선을 사로잡는 미모' [MD동영상]
신인선·신성 '트롯계 샛별들의 환한미소' [MD동영상]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윌 스미스 아들, 코로나19로 폐쇄된 해변서 서핑 즐겨 '논란'…"벌금 1000달러" [해외이슈]
'톰 행크스♥' 리타 윌슨 "코로나19 완치, 신이 주신 축복" 벅찬 소감 [해외이슈]
'성범죄 혐의' 알 켈리, 코로나19 이유로 석방 요청…뉴욕 검찰 '반대' [해외이슈]
대니얼 대 킴 “코로나 완치” 선언, “환자들에게 지속적인 사랑 보내달라”[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