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예상치 못한 사고'…치어리더, 들린 셔츠에 속살 노출
'복근 실종' 가희, 둘째 출산 후 후덕해진 뱃살
'전역만 기다렸어'…미초바, 빈지노 끌어안고 오열
손석희, 19시간 고강도 조사 후 지친 모습…조췌
비 "북유럽 남녀공용 사우나, 나도 모르게…" 헉!
이영자도 심쿵한 정우성 특급 매너…'영화 아냐?'
'촌스러운 게 뭐예요?'…치어리더, 따라 입고 싶은 복고룩
전소민 "남녀 혼숙, 술 한잔 하다보면…" 폭탄발언
추억의 ‘바이오맨’ 핑크 파이브 근황, 생선가게 사장님
13-11-08 09:15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김경민기자]국민학교를 다녔던 30대 중반 이후 성인 남성들은 ‘바이오맨’ 이라는 전대물을 비디오로 돌려본 경험이 있을 것이다.

국내에서는 ‘우주특공대, 바이오맨’이라는 이름으로 유통됐던 이 작품은 일본 도에이사가 제작한 ‘초전자 바이오맨’으로 1984년 아사히TV에서 방영됐다.

전대물의 특징은 다혈질의 주인공 레드와 쿨하고 명석한 블루, 그리고 미모의 여성인 핑크와 옐로가 꼭 존재한다. 이 ‘바이오맨’에도 당연히 두 명의 여성캐릭터가 등장했는데, 그 중 핑크 파이브인 카츠라기 히카루는 청순한 미모로 국내에서도 인기가 높았다.

그런데 이 핑크 파이브는 ‘바이오맨’을 끝으로 찾아볼 수 없게 됐다. 그런 그녀의 근황이 페이스북 등 SNS를 통해 알려져 화제다.

핑크 파이브를 맡은 배우의 이름은 마키노 미치코(50)씨. 그녀는 잡지 표지모델 등으로 활동하다 20세에 ‘바이오맨’으로 데뷔하게 됐다. 이 작품 후 그녀는 가수와 리포터 등의 활동을 했지만, 22세에 결혼과 함께 연예계를 떠나게 된다.


그녀가 시집을 간 곳은 일본 도쿄 츠키치 어시장의 유명 츠쿠타니(해산물을 가공한 전통 식품) 가게로 무려 80년이 넘는 역사를 가진 집이었다.

결혼 후 그녀의 생활은 순탄치 않았다. 가게의 경영난과 시아버지가 병으로 쓰러지면서 그녀가 가게를 맡게 된 것. 원치 않게 사장님이 된 그녀는 ‘바이오맨’ 당시 고생했던 일화를 회상하면서 열심히 일해 현재는 높은 매출을 올리는 여사장님이 됐다.

마키노씨는 ‘츠키치의 여신’이라 불리면서 각종 TV프로그램에 출연해 어시장을 홍보하는 등, ‘바이오맨’ 당시를 넘는 인기를 누리고 있다.

[초전자 바이오맨 당시 마키노 미치코씨(위), 마키노 미치코씨가 공개한 근황. 사진 = 도에이, 마키노 미치코 페이스북]
김경민 기자 fender@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전역만 기다렸어'미초바,빈지노 앞 오열
[마이데일리 = 명희숙 기자] 래퍼 빈지노가 연인 스테파니 미초바의 환대 속에 제대했다. 빈지노는 17일 강원도 철원 6사단 청성부대에서 1년 9개월간의 복무를 성실히 마치고 무사히 제대했다. 이날 현장에는 빈지노를 맞이하는 가족과 연인, 동료들이 함께 했다. 먼저 5년 동안 열애를 하며 국제 연인 커플로 사랑받고 있는 스테파니 미초바가 현장을 찾았다.
종합
연예
스포츠
이하늬 "'극한직업' 천만배우…감사하고 얼떨떨"
위키미키 유정, 졸업식 현장 '깜찍 가득'
'극한직업' 주역들이 선보인 센스만점 '4행시'
남상미 "난 인싸 아닌 아싸"…왜?
'슈퍼맨이 돌아왔다'
더보기
더보기
벤 애플렉, '배트맨' 하차 이유 솔직하게
밝혔다
'너의 이름은' 할리우드 실사판 감독,
'500일의 썸머' 마크 웹 확정
'겨울왕국2' 예고편 조회수 역대 애니메이션
최고, '인크레더블2' 넘었다
'캡틴 마블' 북미 오프닝 1억불 전망,
'아이언맨'·'블랙팬서'이어 세 번째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