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팝스타3', 보아 하차해도 SM은 같이 간다
  CHINESE  JAPANESE

전체보기

  • 방송
  • 영화
  • 음악
  • 해외연예
  • 야구
  • 해외야구
  • 축구
  • 해외축구
  • 농구/배구
  • 스포츠종합
  • 문화
  • 인터넷화제
  • 사회
  • 건강
  • 산업
  • 세계
  • 자동차
  • IT뉴스
  • 최신포토
  • 포토슬라이드
  • 영상

포토&영상

민아, 깜찍 애교 '손흥민이 반할만 해'

김태균, '기록 세웠지만 웃을수 없어'

이기광·이시강,'이름도 얼굴도 닮았네'

장난 치는 김민교, '슬기는 모르겠지?'

초밀착의상 홍수아, '볼륨이 어마어마'

오윤아, 올블랙 시스루 '섹시 끝판왕'

마이데일리 홈 > 엔터테인먼트 > tv/연예

'K팝스타3', 보아 하차해도 SM은 같이 간다

13-10-08 15:00



[마이데일리 = 허설희 기자] SM이 'K팝스타3'와 계속해서 함께 한다.

남승용CP는 8일 서울시 양천구 목동에 위치한 41타워 더 브릴리에에서 진행된 SBS '서바이벌 오디션 K팝스타 시즌3' 기자간담회에서 보아 후임으로 유희열이 발탁된 것과 관련, SM 엔터테인먼트의 서포트는 계속될 것이라고 밝혔다.

남승용CP는 "SM이 빠지는게 아니라 보아가 하차하는 것이다. SM에서 대체할 만한 아티스트를 못 찾은 것"이라며 "참가자가 SM을 원
하면 SM과 연결시켜 줄 것이다. 심사는 양현석, 박진영, 유희열이 대표로 하는 것이지 SM이 빠지고 그 자리에 누구 이런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이어 남CP는 "SM은 여전히 같이 하고 있고 보아만 개인 활동 때문에 빠지는 것"이라며 "다른 기획사와 마찬가지로 함께 하는 것이다. 이 프로그램은 전 기획사가 뽑을 수 있는 프로그램이다"고 설명했다.

그는 "참가자를 데려갈 기회를 3대 기획사에만 주는게 아니다. 물론 우승자는 3대 기획사 중 가는 것이 좋겠지만 선택에 따른 것"이라며 "SM은 서포팅 개념이다. SM에서 심사를 안한다는 것이다"고 했다.

['K팝스타3' 심사위원 유희열 양현석 박진영. 사진 = 송일섭기자 andlyu@mydaily.co.kr]

허설희 기자 husullll@mydaily.co.kr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press@mydaily.co.kr
- NO.1 뉴미디어 실시간 뉴스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울음
놀람
화남
ID PW 로그인|실명확인|회원가입
운영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