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youtube
강원, 김용갑 신임 감독 선임
13-08-14 11:35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김종국 기자]강원FC가 김용갑 전 광저우(중국) 수석코치를 새 사령탑으로 임명했다.

강원이 14일 선임을 발표한 김용갑 신임 감독은 2000년 전북 트레이너를 시작으로 축구협회 유소년전임지도자(2001년) U-17대표팀 코치(2002년~2003년) U-20대표팀 코치(2004년~2005년) FC서울코치(2006년~2008년) 축구협회 기술발전위원(2009년~2010년) 광저우헝다 수석코치(2010년~2012년) 등 그간 클럽과 연령대별 대표팀을 오가며 착실하게 지도자 코스를 밟아왔다. 축구계에서는 온화한 성품의 덕장 지도자로 알려졌지만 실제론 치열한 ‘승부사’형 지도자에 가깝다. 청소년대표팀 코치시절에는 U-16대표팀(2002년)과 U-19대표팀(2004년)에 아시아선수권 우승 트로피를 안겼다.

2010년에는 이장수 감독을 도와 2부리그에 있던 광저우를 1부리그로 승격시켰으며 승격 첫 시즌인 2011년에는 우승을 차지하며 돌풍의 드라마를 펼쳤다. 중국 내에서는 이미 이장수 감독 못지않은 축구영웅이다.

강원FC 임은주 대표이사는 “김용갑 감독은 승강제에서 살아남을 수 있는 팀의 생존전략을 알고 있는 지략가다. 지금의 강원FC에 꼭 필요한 지도자”라며 “무에서 유를 만들 수 있는 창조성, 열악한 상황까지 안고 갈 수 있는 희생정신, 선수들의 눈높이에서 화합하는 소통력을 모두 갖춘 김용갑 감독의 합류는 강원FC에게 상승세로 가는 중요한 전환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새롭게 강원FC 지휘봉을 잡게 된 김용갑 감독은 “선수들의 패배의식을 긍정적 마인드로 바꿀 수 있도록 힘과 꿈을 불어넣는 소통하는 감독이 되겠다”며 “강원FC가 다시 태어난다는 각오로 팀을 빠른 시간 내에 정상화시키겠다”는 부임 소감을 밝혔다.

[사진 = 강원FC 제공] 김종국 기자 calcio@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MD포토] 신하균-한지민 '다정하게'
영화배우 신하균과 한지민이 5일 오후 부산광역시 우동 영화의 전당에서 진행된 '제27회 부산국제영화제(BIFF)'개막식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해외이슈
“8분동안 141억 벌었다” 로다주, ‘스파이더맨:홈커밍’ 천문학적 출연료[해외이슈]
톰 홀랜드, 제임스 본드 탈락…제작진 “20대 007은 관심 없다”[해외이슈]
콜드플레이 크리스 마틴, “심각 폐 감염 브라질 콘서트 취소…3주 휴식 취해야”[해외이슈]
美 네티즌 “‘이혼’ 42살 지젤 번천, 28살 피트 데이비슨과 연애해라”[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민희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