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눈에 띄는 센캐 치어리더 '존재감 확실하네'
슈 때문에 '신불자 위기' 세입자, 고통 호소
장민호, 인기투표서 임영웅 뽑히자 반응이…
'노래 실력 명불허전'…박봄, 역대급 축하 공연
이병헌X정유미, '대종상' 주연상 특별한 이유
'속이 다 보여'…정다은, 과감 넘어 민망
'끝까지 파인' 한혜진 드레스, 아찔+파격
대통령 경호 하던 최영재, 충격 근황…헉!
.
'투윅스'가 보여준 배우 이준기 활용법
13-08-08 07:08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이승길 기자] 감정연기부터 액션연기까지 배우 이준기의 진가가 한껏 드러난 MBC 새 수목드라마 '투윅스'의 첫 방송이었다.

7일 밤 방송된 '투윅스' 첫 회에서는 의미 없는 삶을 살아가다 자신에게 딸이 존재한다는 사실을 뒤늦게 알고 그녀를 위한 사투를 시작하는 장태산(이준기)의 이야기가 속도감 있게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이준기는 내일에 대한 꿈도 희망도 없는 삼류건달로 살던 장태산이 딸의 존재를 알고 변화를 겪는 과정을 입체감 있게 소화했다.

딸 서수진(이채미)에 대해 알게 된 후 장태산은 급성백혈병을 앓고 있는 그녀를 위해 골수 검사를 받고, 조용히 병실을 찾아가는 등 부성을 배워가는 모습을 보였다. 또 자신의 골수가 딸
의 그것과 일치해 이식수술이 가능하다는 의사의 말을 들었을 때 순수하게 기뻐하는 장태산의 모습은 불과 30분 전 전파를 탄 철없는 장태산과 다른 인물처럼 느껴지기도 했다.

섬세한 감정 연기로 호평을 받은 데뷔작 영화 '왕의 남자' 이후 이준기는 그동안 어떤 작품에서도 자신의 몫은 해낸다는 신뢰감을 각인시켜 온 배우였다. 또 과거 출연작인 MBC 드라마 '개와 늑대의 시간'과 SBS 드라마 '일지매' 등을 통해서 이준기는 액션도, 멜로도 잘하는 배우라는 시청자의 믿음을 얻었다.

하지만 군 복무 후 선택한 첫 번째 작품이었던 지난 해 MBC 드라마 '아랑사또전'은 이준기의 진가를 끌어내기에 아쉬운 작품이었다. 사극과 귀신, 저승사자 등 매력적인 재료는 가득했지만, 일정하지 않은 극의 방향성과 끊어진 감정선으로 작품은 액션과 멜로, 감정연기에 강점을 보이는 이준기의 장점을 활용하지 못했다.

이제 첫 발을 내딛은 '투윅스'의 첫 장면은 이어질 방송분에서 본격적으로 등장할 장태산의 탈주 장면을 짧게 축약한 교통사고 액션신이었다. 중반부는 딸을 만나 미묘하게 변해가는 장태산의 감정이 표현됐고, 후반부에는 딸을 살려야하는 책임감을 가진 상태에서 살인의 누명을 쓰고 황망해하는 그의 표정이 담겼다.

'투윅스' 첫 회는 앞으로 펼쳐질 이준기의 다채로운 변신을 위한 맛보기였다. 모처럼 자신의 물을 만난 이준기의 '투윅스'에 시선이 쏠리는 이유는 이 때문이다.

[배우 이준기. 사진 = MBC 방송화면 캡처] 이승길 기자 winnings@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장민호, 인기투표서 임영웅 뽑히자…
[마이데일리 = 고향미 기자] 트로트가수 장민호가 임영웅의 인기를 증언했다. 3일 오후 종합편성채널 TV조선 '뽕숭아학당'에서는 경기도 이천으로 농촌 봉사활동을 떠난 장민호, 영탁, 임영웅, 이찬원의 모습이 방송됐다. 이날 새참을 먹던 이찬원은 ...
종합
연예
스포츠
옥주현·박봄 '눈과 귀를 모두 사로잡은 완...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내 남편은 임신 8개월” 만삭 사진 화제, 어떻게 가능한가[해외이슈]
조지 플로이드 사망 美 약탈·방화 확산, 비욘세 “인종차별주의는 절망적이다” 분노[해외이슈]
테일러 스위프트 “트럼프, 당신을 11월 대선에서 아웃시킬거야” 분노의 트윗[해외이슈]
브래드 피트, 23세 연하 호주 리포터와 열애설 “로맨틱 인터뷰”[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