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수영, 네 번째 손가락 반짝이는
반지 '정경호가 줬어?'
'성희롱 논란 공개사과' 김윤석,
그럼에도 아쉬운 건
'드라마 마니아' 박대통령,
가장 좋아하는 드라마 알고보니…
'눈정화 타임이에요' 채서진·박혜수, 역대급 청순 대결
'심쿵사할 뻔' 강동원,
팬들에 달달 눈빛 발사
유하나 "다들 내게 '이용규와
결혼해서 성공했다' 말하지만…"
이지혜 "샵 성공 후 백화점서
가격표 안봤다"…헉!
"소주 벌컥 원 샷"
설리♥최자, 즐거운 술자리
노모, 매덕스·글래빈과 2014년 명예의 전당 도전
13-01-10 11:16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윤욱재 기자] 메이저리그 역사상 최초로 아시아 출신 선수가 명예의 전당에 입성할 수 있을까.

메이저리그 명예의 전당은 10일(한국시각) 2013년 명예의 전당 투표 결과를 발표했다. 결과부터 말하자면 단 1명도 입성하지 못했다. 휴스턴에서 제프 배그웰, 데렉 벨, 랜스 버크먼 등과 '킬러B'로 유명세를 떨친 크레이그 비지오가 68.2%의 득표율을 기록했지만 입회 기준인 75%에는 미치지 못했다.

내년에는 그렉 매덕스, 톰 글래빈 등 애틀랜타의 전성기를 이끈 명투수들과 볼티모어와 뉴욕 양키스에서 에이스로
이름을 날린 마이크 무시나를 비롯해 프랭크 토마스, 모이세스 알루, 에릭 가니에, 케니 로저스 등이 후보에 오른다.

이들과 함께 후보에 오르는 선수는 바로 노모 히데오다. 아시아 출신 메이저리거로는 후보로 등록된 것도 노모가 최초다.

1995년 LA 다저스 유니폼을 입고 내셔널리그 신인왕을 차지하는 등 '토네이도 열풍'을 일으킨 노모는 이후 뉴욕 메츠, 밀워키, 디트로이트 등을 거치다 2001년 보스턴에서 노히트노런이란 대기록을 세운 뒤 2002년 다저스로 복귀, 에이스 역할을 해냈다. 이후 탬파베이, 캔자스시티 등을 거쳤지만 예년의 기량을 회복하지 못했다. 메이저리그 통산 성적은 123승 109패 평균자책점 4.24.

노모의 통산 성적만 놓고 보면 명예의 전당 입성이 불가능해 보이지만 아시아 출신 선수로는 큰 획을 그었다는 점에서 주목을 받을 가능성도 있다.

한편 메이저리그 아시아 투수 최다승(124승) 기록을 갖고 있는 박찬호는 2016년 명예의 전당 후보자로서 자격을 얻었고 최근 은퇴를 선언한 마쓰이 히데키는 2018년에 그 자격을 얻는다.

[노모 히데오의 선수 시절 모습. 사진 = gettyimagesKorea/멀티비츠] 윤욱재 기자 wj38@mydaily.co.kr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mydaily.co.kr
사진 및 기사 구매 contents@mydaily.co.kr
- NO.1 뉴미디어 실시간 뉴스 마이데일리 (www.mydaily.co.kr)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ID PW 로그인 | 실명확인 | 회원가입
울음
놀람
화남

운영원칙
종합
연예
스포츠
더보기
세븐틴, 자체제작돌의 진화 '붐붐' 첫무대
'잘 컸네 잘 컸어' 여진구, 정변의 좋은 예
빅뱅, 꽁꽁 싸맨 출국길 '철통보안 공항패션'
수지 '이른 아침 추위도 녹이는 미모'
'냉장고를부탁해'
더보기

흡연은 질병, 치료는 금연

SPONSORED
토크쇼 진행자 지미 키멜, 내년 오스카 사회 확정
'스타워즈' 시리즈는 왜 여성감독이 없을까
'파리에서의 마지막 탱고' 강간신, 여배우 동의없이 촬영 파문
DC "'수어사이드 스쿼드2', 아직 확정 안됐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