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벗은 것 보다 더 야해'
비욘세, 초민망 누드 드레스
'셀카가 야동수준' 킴 카다시안,
해도 너무한 노출
'만지고 벗기고…' 장현승,
작정한 19금 스킨십
'하의실종 도발' 혜리,
만지고 싶은 매끈 꿀벅지
아슬아슬하게 가린 강예빈,
'터질듯한 가슴은 여전하네'
유승옥, D컵이라더니…
'숨길 수 없는 육덕 볼륨'
제시, 구릿빛 육감 몸매
'포즈가 더 아찔해'
'나도 한 가슴 한다고!' 비욘세,
킴 카다시안에 도전장?
노모, 매덕스·글래빈과 2014년 명예의 전당 도전
13-01-10 11:16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윤욱재 기자] 메이저리그 역사상 최초로 아시아 출신 선수가 명예의 전당에 입성할 수 있을까.

메이저리그 명예의 전당은 10일(한국시각) 2013년 명예의 전당 투표 결과를 발표했다. 결과부터 말하자면 단 1명도 입성하지 못했다. 휴스턴에서 제프 배그웰, 데렉 벨, 랜스 버크먼 등과 '킬러B'로 유명세를 떨친 크레이그 비지오가 68.2%의 득표율을 기록했지만 입회 기준인 75%에는 미치지 못했다.

내년에는 그렉 매덕스, 톰 글래빈 등 애틀랜타의 전성기를 이끈 명투수들과 볼티모어와 뉴욕 양키스에서 에이스로
이름을 날린 마이크 무시나를 비롯해 프랭크 토마스, 모이세스 알루, 에릭 가니에, 케니 로저스 등이 후보에 오른다.

이들과 함께 후보에 오르는 선수는 바로 노모 히데오다. 아시아 출신 메이저리거로는 후보로 등록된 것도 노모가 최초다.

1995년 LA 다저스 유니폼을 입고 내셔널리그 신인왕을 차지하는 등 '토네이도 열풍'을 일으킨 노모는 이후 뉴욕 메츠, 밀워키, 디트로이트 등을 거치다 2001년 보스턴에서 노히트노런이란 대기록을 세운 뒤 2002년 다저스로 복귀, 에이스 역할을 해냈다. 이후 탬파베이, 캔자스시티 등을 거쳤지만 예년의 기량을 회복하지 못했다. 메이저리그 통산 성적은 123승 109패 평균자책점 4.24.

노모의 통산 성적만 놓고 보면 명예의 전당 입성이 불가능해 보이지만 아시아 출신 선수로는 큰 획을 그었다는 점에서 주목을 받을 가능성도 있다.

한편 메이저리그 아시아 투수 최다승(124승) 기록을 갖고 있는 박찬호는 2016년 명예의 전당 후보자로서 자격을 얻었고 최근 은퇴를 선언한 마쓰이 히데키는 2018년에 그 자격을 얻는다.

[노모 히데오의 선수 시절 모습. 사진 = gettyimagesKorea/멀티비츠] 윤욱재 기자 wj38@mydaily.co.kr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mydaily.co.kr
- NO.1 뉴미디어 실시간 뉴스 마이데일리 (www.mydaily.co.kr)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ID PW 로그인 | 실명확인 | 회원가입
울음
놀람
화남

운영원칙
종합
연예
스포츠
더보기
베스티 혜연 "애교없는 성격, 차인 적 많다"
진구 "김무열은 못하는 어깨동무, 이현우는 해"
남태현 "서민지와 키스신 달달했다"
최지우·이서진, '행사장에서 만난 짐꾼남매'
'악의 연대기' 기자간담회
더보기
킴 카다시안, '셀피쉬' 출간 기념
'화끈 노출 셀카'
파퀴아오, 어깨부상 숨기고 경기…분노한 팬들 집단소송
켈리 브룩, SNS에 알몸 사진 올려 '네티즌
발칵'
'메이웨더戰' 비욘세 vs 킴 카다시안, 가슴골
정면 대결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자 : 2005년 9월 15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이준형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