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굴욕이야'…치어리더, 출렁이는 뱃살 순간포착
정해인 "손예진과 진짜 사귀라는 말에…" 깜짝 고백
유재석, 솔리드 이준 사업 규모에 '깜놀'…어느 정도길래?
이소연, 결혼 3년 만에 이혼 절차 밟아…이유는?
'당당히 드러낸 볼륨'…현아, 초아찔 란제리룩
'카메라 신경 안 써요'…박은영 아나, 내숭 제로 시구
김희정, 절절한 가족사 "죽은 오빠 자식들과…"
소유진, 엽기적 먹방 "뱀이랑 놀다 잡아먹고…"
싱어송라이터 맹유나, 네팔 봉사의 감동 노래로 재탄생
12-10-26 21:44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이은지 기자] 싱어송라이터 맹유나가 최근 방송된 MBC '코이카의 꿈' 봉사활동의 진한 감동을 노래로 승화 시킨다.

현지에서 건축봉사와 함께 음악봉사를 했던 맹유나는 "네팔 아이들의 그 맑고 초롱초롱한 눈빛을 잊지 못한다. 너무도 가슴 벅차고 값진 경험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음악은 전세계 어디에서나 통하는 언어라고 생각한다. 음악을 하고 음악을 할수 있음에 행복했다. 기회가 된다면 사랑과 봉사, 그리고 아름답고 거대한 네팔의 자연를 주제로 노래를 만들고, 더 많은 희망을 전해주고 싶다"고 전했다.

'코이카의 꿈'은 지난 9월 연예인 봉사
단 9명, 일반봉사단 21명등 총 80여명으로 구성돼 2주간 네팔에서 펼친 봉사활동의 다큐멘터리다.

특히 네팔편은 맹유나와 호란 나르샤 기타리스트 최우준, 하모니카 연주자 전제덕, 베이스 저스틴, 퍼쿠션 김정균, 배우 김정태로 구성돼 다른 지역에서는 없는 음악봉사가 있어서 감동이 더했다.

코이카 일행이 봉사한곳은 네팔에서도 오지마을 비레탄티. 코이카 단원들은 이곳 바레탄티 학교의 바닥공사, 운동장 조회대, 입구 길만들어주기, 돌나르기, 미장일까지 봉사를 했다.

맹유나 역시 생전 태어나서 해보지 않았던 건축 봉사에 "울고 싶을 정도로 힘들었다"고 고백했다. 맹유나는 학교 조회대 무대에 마련된 공연에서 건반을 맡았는데, 비틀즈의 'Across the universe'를 노래할 때 아이들과 출연진 모두가 손잡고 춤추는 광경이 벌어지기도했다.

또 음악봉사단이 미리 준비해간 '레썸 삐리리'라는 네팔 민요는 현지인들과 교감에 큰 가교역할을 했다.

공연 마지막곡으로 들국화의 '축복합니다'를 합창할때는 모두가 가슴 뭉클함으로 눈물을 흘렸다. 맹유나는 "개인적으로는 이번 코이카의 꿈에 참여하면서 평소 존경했던 뮤지션 선배님들과 한무대에 설수 있어서 큰 영광이었다"고 감사를 표했다.

[맹유나. 사진 = JHM사운드 제공] 이은지 기자 ghdpssk@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유재석, 솔리드 이준 사업규모에 '깜놀'
[마이데일리 = 이승길 기자] 그룹 솔리드 멤버들이 근황을 전했다. 27일 밤 방송된 JTBC '투유프로젝트-슈가맨2' 마지막회에는 솔리드가 시즌 마지막 슈가맨으로 출연했다. 이날 근황을 묻는 질문에 정재윤은 "난 계속 음악을 하고 있었다"고 답했다. 이어 유희열은 "정재윤이 세계적인 프로듀서가 됐다. 정재윤이 그간 프
종합
연예
스포츠
소녀시대 윤아, 사진기자가 선정한 '올해의 얼굴'
'엄마야' 우희진 "대리모 의뢰인 역할 맡았어요"
지민 "살해 협박? 그런 말에 휘둘릴 여유 없어"
'스케치' 정지훈 "첫 액션신 촬영 후, 출연 후회"
'고지용 논란'
더보기
더보기
캡틴 아메리카X블랙 위도우, '어벤져스4'서
중요한 역할 맡는다
'어벤져스:인피니티 워' 2조원 돌파, 역대 4번째 '20억불' 초읽기
'어벤져스:인피니티 워' 감독 "스타로드의 선택, 비난하지 말아라"
'성범죄 혐의' 하비 웨인스타인 구속, 유죄
확정되면 25년 복역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