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수영, 네 번째 손가락 반짝이는
반지 '정경호가 줬어?'
'성희롱 논란 공개사과' 김윤석,
그럼에도 아쉬운 건
'드라마 마니아' 박대통령,
가장 좋아하는 드라마 알고보니…
'눈정화 타임이에요' 채서진·박혜수, 역대급 청순 대결
'심쿵사할 뻔' 강동원,
팬들에 달달 눈빛 발사
유하나 "다들 내게 '이용규와
결혼해서 성공했다' 말하지만…"
이지혜 "샵 성공 후 백화점서
가격표 안봤다"…헉!
"소주 벌컥 원 샷"
설리♥최자, 즐거운 술자리
'무속인 된 90년대 스타' 황인혁, "어머니 기절"
12-07-03 10:40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서현진 기자] 배우 출신 황인혁이 신내림을 받아 무속인이 된 상황을 알렸다.

3일 오전 방송된 MBC '기분좋은날'에서는 1990년대 광고계를 주름잡던 스타 황인혁이 어느 날 갑자기 찾아온 무병을 통해 무속인으로 살아가고 있는 파란만장한 인생사를 말했다.

이날 방송에서 황인혁은 연예인에서 무속인이 되기로 마음을 다잡았던 당시를 떠올리며
"원인모를 아픔을 겪었다. 무속인이 될 운명을 받아들이고 모든 것을 혼자 준비했다. 가족들은 아무도 몰랐다. 경제적으로 독립이 된 상황이라 가능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이상한 소리가 들리면서 (무속인 운명을) 피할 수 없었다. 점을 봐주기 시작하면서 돈을 벌게 됐다. 원룸에서 아파트로 옮겼고, 방 한 칸을 신당으로 만들어 어머니가 올 땐 방문을 잠궈 숨겼다. 하지만 더 이상 숨길 방법이 없어서 어머니에게 신당을 공개했는데 한 마디도 못하시고 보자마자 바로 기절하며 쓰러지셨다"고 회상했다.

황인혁은 "어머니께 '내가 원해서 하는게 아니다'고 어쩔 수 없는 상황을 말했지만 어머니는 대성통곡을 하셨다"고 기구한 운명을 말했다.

[연예인에서 무속인의 삶을 살고 있는 황인혁. 사진 = MBC 방송 캡처] 서현진 기자 click077@mydaily.co.kr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mydaily.co.kr
사진 및 기사 구매 contents@mydaily.co.kr
- NO.1 뉴미디어 실시간 뉴스 마이데일리 (www.mydaily.co.kr)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ID PW 로그인 | 실명확인 | 회원가입
울음
놀람
화남

운영원칙
종합
연예
스포츠
더보기
세븐틴, 자체제작돌의 진화 '붐붐' 첫무대
'잘 컸네 잘 컸어' 여진구, 정변의 좋은 예
빅뱅, 꽁꽁 싸맨 출국길 '철통보안 공항패션'
수지 '이른 아침 추위도 녹이는 미모'
'냉장고를부탁해'
더보기

흡연은 질병, 치료는 금연

SPONSORED
토크쇼 진행자 지미 키멜, 내년 오스카 사회 확정
'스타워즈' 시리즈는 왜 여성감독이 없을까
'파리에서의 마지막 탱고' 강간신, 여배우 동의없이 촬영 파문
DC "'수어사이드 스쿼드2', 아직 확정 안됐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