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육감적이고 자극적이야!"
인스타그램이 뽑은 최고의 몸
'풍만한 가슴·엉덩이' 조현영,
작정한 요가 동작
'타고난 점 위치' 현아, 가슴골보다
섹시한 가슴 점
'한껏 모은탓?' 홍수아, 선명하게
드러난 가슴골
마일리 사이러스, 엽기적 노출 의상
'겨우 가렸네'
홍수현, 예사롭지 않은 볼륨감
'흘러넘치겠어'
'애플힙 보세요~' 레이양,
엎드려서 엉덩이 자랑
'허리가 한 줌' 유소영, 군살 제로
완벽 몸매
'무속인 된 90년대 스타' 황인혁, "어머니 기절"
12-07-03 10:40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서현진 기자] 배우 출신 황인혁이 신내림을 받아 무속인이 된 상황을 알렸다.

3일 오전 방송된 MBC '기분좋은날'에서는 1990년대 광고계를 주름잡던 스타 황인혁이 어느 날 갑자기 찾아온 무병을 통해 무속인으로 살아가고 있는 파란만장한 인생사를 말했다.

이날 방송에서 황인혁은 연예인에서 무속인이 되기로 마음을 다잡았던 당시를 떠올리며
"원인모를 아픔을 겪었다. 무속인이 될 운명을 받아들이고 모든 것을 혼자 준비했다. 가족들은 아무도 몰랐다. 경제적으로 독립이 된 상황이라 가능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이상한 소리가 들리면서 (무속인 운명을) 피할 수 없었다. 점을 봐주기 시작하면서 돈을 벌게 됐다. 원룸에서 아파트로 옮겼고, 방 한 칸을 신당으로 만들어 어머니가 올 땐 방문을 잠궈 숨겼다. 하지만 더 이상 숨길 방법이 없어서 어머니에게 신당을 공개했는데 한 마디도 못하시고 보자마자 바로 기절하며 쓰러지셨다"고 회상했다.

황인혁은 "어머니께 '내가 원해서 하는게 아니다'고 어쩔 수 없는 상황을 말했지만 어머니는 대성통곡을 하셨다"고 기구한 운명을 말했다.

[연예인에서 무속인의 삶을 살고 있는 황인혁. 사진 = MBC 방송 캡처] 서현진 기자 click077@mydaily.co.kr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mydaily.co.kr
사진 및 기사 구매 contents@mydaily.co.kr
- NO.1 뉴미디어 실시간 뉴스 마이데일리 (www.mydaily.co.kr)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ID PW 로그인 | 실명확인 | 회원가입
울음
놀람
화남

운영원칙
종합
연예
스포츠
더보기
'메이즈러너2' 이기홍·토마스 "한국 방문 기쁘다"
'금사월' 백진희 "MBC, 나와 합이 잘 맞아"
비스트·포미닛·지나·CLC '큐브 페스티벌서 봐요'
유승호·채수빈, DMZ다큐영화제 홍보대사 위촉
'신서유기' 첫방
더보기
캐나다 요정 에이브릴 라빈, 록가수 남편과
이혼발표
리한나 "칸예 웨스트 대통령 출마하면 그에게
투표하겠다"
케이트 업튼·저스틴 벌랜더, CN타워 500m 고공서
짜릿 키스
비버 신곡 "강간 조장했다" 테일러 스위프트 절친 맹폭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자 : 2005년 9월 15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이준형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