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머슬마니아, 운동으로 다져진
차진 엉덩이 '유승옥 비켜'
'더워서 벗었어요' 치어리더,
다 보이는 유니폼
낸시랭, 남자 뺨치는 근육질 몸매 '합성같아'
로드걸, 쏟아질 듯한 특대 가슴
'고개 숙이니 더 아찔'
'다 안가려져' 배수현, 거대볼륨 감당 못하는 비키니
김윤서, 찢어진 스타킹 신고 쩍벌 '퇴폐적 섹시미'
정주연, 다 드러낸 아찔 볼륨 '입은 거 맞아?'
김예림도 과감 쩍벌 작렬…
'순수 매력 어디갔어?'
'무속인 된 90년대 스타' 황인혁, "어머니 기절"
12-07-03 10:40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서현진 기자] 배우 출신 황인혁이 신내림을 받아 무속인이 된 상황을 알렸다.

3일 오전 방송된 MBC '기분좋은날'에서는 1990년대 광고계를 주름잡던 스타 황인혁이 어느 날 갑자기 찾아온 무병을 통해 무속인으로 살아가고 있는 파란만장한 인생사를 말했다.

이날 방송에서 황인혁은 연예인에서 무속인이 되기로 마음을 다잡았던 당시를 떠올리며
"원인모를 아픔을 겪었다. 무속인이 될 운명을 받아들이고 모든 것을 혼자 준비했다. 가족들은 아무도 몰랐다. 경제적으로 독립이 된 상황이라 가능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이상한 소리가 들리면서 (무속인 운명을) 피할 수 없었다. 점을 봐주기 시작하면서 돈을 벌게 됐다. 원룸에서 아파트로 옮겼고, 방 한 칸을 신당으로 만들어 어머니가 올 땐 방문을 잠궈 숨겼다. 하지만 더 이상 숨길 방법이 없어서 어머니에게 신당을 공개했는데 한 마디도 못하시고 보자마자 바로 기절하며 쓰러지셨다"고 회상했다.

황인혁은 "어머니께 '내가 원해서 하는게 아니다'고 어쩔 수 없는 상황을 말했지만 어머니는 대성통곡을 하셨다"고 기구한 운명을 말했다.

[연예인에서 무속인의 삶을 살고 있는 황인혁. 사진 = MBC 방송 캡처] 서현진 기자 click077@mydaily.co.kr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mydaily.co.kr
- NO.1 뉴미디어 실시간 뉴스 마이데일리 (www.mydaily.co.kr)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ID PW 로그인 | 실명확인 | 회원가입
울음
놀람
화남

운영원칙
종합
연예
스포츠
더보기
최지우·이서진, '행사장에서 만난 짐꾼남매'
하주희 "강예원, 베드신 이왕 할거면…"
박진영 "JYP, 연습생 떠나보낼 땐 냉정하게…"
설현·윤소희 "이상하다는 말, 자주 듣는다"
폴 매카트니 내한공연
더보기
'수지 이상형' 이안 소머헐더, 니키 리드와
토팡가서 '석양의 결혼식'
G컵 가수 코트니 스터든, 섹스테이프 있다…
출시 초읽기
英 배우 미셸 키건, '세계에서 가장 섹시한
여자' 1위 영광
제니퍼 로렌스, 英 해리 왕자 데이트 신청
"정중히 거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자 : 2005년 9월 15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이준형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