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마른 줄만 알았는데' 수빈,
의외의 아찔 볼륨
'이 구역의 엉짱은 나야'
지나·경리, 후끈한 뒤태 대결
'공중파에서 이래도 돼?'
가희, 19금 봉춤 대방출
권도예, 비키니 입고 볼륨 자랑
'가슴골에 시선강탈'
정아름, 겨우 가린 한뼘 비키니
'벗겨지겠어'
치어리더, 풍만 가슴에 쭉 뻗은
다리까지…'다 가졌네'
미나, 시원하게 드러낸 가슴골
'17살 연하 홀릴만 하네'
'얼굴 보다는 몸매' 심으뜸,
헉 소리 나는 굴곡 과시
'무속인 된 90년대 스타' 황인혁, "어머니 기절"
12-07-03 10:40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서현진 기자] 배우 출신 황인혁이 신내림을 받아 무속인이 된 상황을 알렸다.

3일 오전 방송된 MBC '기분좋은날'에서는 1990년대 광고계를 주름잡던 스타 황인혁이 어느 날 갑자기 찾아온 무병을 통해 무속인으로 살아가고 있는 파란만장한 인생사를 말했다.

이날 방송에서 황인혁은 연예인에서 무속인이 되기로 마음을 다잡았던 당시를 떠올리며
"원인모를 아픔을 겪었다. 무속인이 될 운명을 받아들이고 모든 것을 혼자 준비했다. 가족들은 아무도 몰랐다. 경제적으로 독립이 된 상황이라 가능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이상한 소리가 들리면서 (무속인 운명을) 피할 수 없었다. 점을 봐주기 시작하면서 돈을 벌게 됐다. 원룸에서 아파트로 옮겼고, 방 한 칸을 신당으로 만들어 어머니가 올 땐 방문을 잠궈 숨겼다. 하지만 더 이상 숨길 방법이 없어서 어머니에게 신당을 공개했는데 한 마디도 못하시고 보자마자 바로 기절하며 쓰러지셨다"고 회상했다.

황인혁은 "어머니께 '내가 원해서 하는게 아니다'고 어쩔 수 없는 상황을 말했지만 어머니는 대성통곡을 하셨다"고 기구한 운명을 말했다.

[연예인에서 무속인의 삶을 살고 있는 황인혁. 사진 = MBC 방송 캡처] 서현진 기자 click077@mydaily.co.kr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mydaily.co.kr
사진 및 기사 구매 contents@mydaily.co.kr
- NO.1 뉴미디어 실시간 뉴스 마이데일리 (www.mydaily.co.kr)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ID PW 로그인 | 실명확인 | 회원가입
울음
놀람
화남

운영원칙
종합
연예
스포츠
더보기
여진구 "얼마전 면허 취득, 친구들과 여행 가고파"
박은빈 "카이와 러브신? 팬들 심쿵할 것"
김성오, 심은경 때문에 촬영 중 기절…왜?
최지우 "극중 막춤, 생각나는 것 다췄다"
'냉장고를부탁해' 쌈디
더보기
놀란 감독·톰 하디·한스 짐머, '덩케르크' 꿈의 조합 완성
성룡, 런던서 폭발 촬영 굉음으로 시민에 고발 당해
채닝 테이텀·조셉 고든 레빗, 뮤지컬 코미디 호흡
'어스 윈드 앤드 파이어' 모리스 화이트
74세로 타계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자 : 2005년 9월 15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