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양현석 부인 닮았어'
김희정, YG 들어간 이유 알겠네
'센터길만 걸을래요'
구구단 김세정, 혼자서 시선 싹쓸이
박유천이 간 텐카페, 화장실이
룸 안에 있는 이유 봤더니…
쯔위, 너무 가녀린 몸매
'족발 더 먹어도 되겠어'
'여동생 남보라는 어디로?'
확 바뀐 이미지
'가족들은 눈물만 뚝뚝'…
故 김성민, 비통한 마지막 길
정준하 결혼식 축의금, 강남 아파트
한채 값 '헉!'
'갈 데까지 갔네'
브레이브걸스, 도 넘은 노출 의상
'무속인 된 90년대 스타' 황인혁, "어머니 기절"
12-07-03 10:40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서현진 기자] 배우 출신 황인혁이 신내림을 받아 무속인이 된 상황을 알렸다.

3일 오전 방송된 MBC '기분좋은날'에서는 1990년대 광고계를 주름잡던 스타 황인혁이 어느 날 갑자기 찾아온 무병을 통해 무속인으로 살아가고 있는 파란만장한 인생사를 말했다.

이날 방송에서 황인혁은 연예인에서 무속인이 되기로 마음을 다잡았던 당시를 떠올리며
"원인모를 아픔을 겪었다. 무속인이 될 운명을 받아들이고 모든 것을 혼자 준비했다. 가족들은 아무도 몰랐다. 경제적으로 독립이 된 상황이라 가능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이상한 소리가 들리면서 (무속인 운명을) 피할 수 없었다. 점을 봐주기 시작하면서 돈을 벌게 됐다. 원룸에서 아파트로 옮겼고, 방 한 칸을 신당으로 만들어 어머니가 올 땐 방문을 잠궈 숨겼다. 하지만 더 이상 숨길 방법이 없어서 어머니에게 신당을 공개했는데 한 마디도 못하시고 보자마자 바로 기절하며 쓰러지셨다"고 회상했다.

황인혁은 "어머니께 '내가 원해서 하는게 아니다'고 어쩔 수 없는 상황을 말했지만 어머니는 대성통곡을 하셨다"고 기구한 운명을 말했다.

[연예인에서 무속인의 삶을 살고 있는 황인혁. 사진 = MBC 방송 캡처] 서현진 기자 click077@mydaily.co.kr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mydaily.co.kr
사진 및 기사 구매 contents@mydaily.co.kr
- NO.1 뉴미디어 실시간 뉴스 마이데일리 (www.mydaily.co.kr)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ID PW 로그인 | 실명확인 | 회원가입
울음
놀람
화남

운영원칙
종합
연예
스포츠
더보기
다이아 '팬들과 함께해서 더욱 빛나는 꽃미소'
로미오 "뮤비 출연한 샤이니 민호, 배울 점多"
'여자의 비밀' 소이현 "어려운 신 많았다"
유승호 "내 여장, 그냥 남자였다" 웃음
tvN '삼시세끼' 고창편 기자간담회
더보기
톰 히들스턴♥테일러 스위프트, 로마서 달콤한 데이트
성룡, '레고 닌자고' 목소리 연기 캐스팅
톰 히들스턴♥테일러 스위프트, 양가부모 소개 '결혼할까?'
니콜라스 윈딩 레픈 감독 "DC '배트걸' 만들고싶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