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바지 너무 내려 입었네'
NS윤지, 팬티 라인 노출
가릴 곳만 가린 치어리더,
'민망해서 못 보겠네'
텀블링 하는 치어리더,
'치마 속 강제공개'
케이트 업튼, G컵가슴으로 달리기
'어마어마하네'
핫팬츠 민아, 모두가 놀란 쩍벌
'파격 그 자체'
망사만 걸친 가인,
야릇 포즈 대방출 '초민망'
장윤주, 초미니 입고 쩍벌
'예비신부가 이래도 돼?'
'셀카 본능' 킴 카다시안,
노골적으로 드러낸 가슴
'무속인 된 90년대 스타' 황인혁, "어머니 기절"
12-07-03 10:40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서현진 기자] 배우 출신 황인혁이 신내림을 받아 무속인이 된 상황을 알렸다.

3일 오전 방송된 MBC '기분좋은날'에서는 1990년대 광고계를 주름잡던 스타 황인혁이 어느 날 갑자기 찾아온 무병을 통해 무속인으로 살아가고 있는 파란만장한 인생사를 말했다.

이날 방송에서 황인혁은 연예인에서 무속인이 되기로 마음을 다잡았던 당시를 떠올리며
"원인모를 아픔을 겪었다. 무속인이 될 운명을 받아들이고 모든 것을 혼자 준비했다. 가족들은 아무도 몰랐다. 경제적으로 독립이 된 상황이라 가능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이상한 소리가 들리면서 (무속인 운명을) 피할 수 없었다. 점을 봐주기 시작하면서 돈을 벌게 됐다. 원룸에서 아파트로 옮겼고, 방 한 칸을 신당으로 만들어 어머니가 올 땐 방문을 잠궈 숨겼다. 하지만 더 이상 숨길 방법이 없어서 어머니에게 신당을 공개했는데 한 마디도 못하시고 보자마자 바로 기절하며 쓰러지셨다"고 회상했다.

황인혁은 "어머니께 '내가 원해서 하는게 아니다'고 어쩔 수 없는 상황을 말했지만 어머니는 대성통곡을 하셨다"고 기구한 운명을 말했다.

[연예인에서 무속인의 삶을 살고 있는 황인혁. 사진 = MBC 방송 캡처] 서현진 기자 click077@mydaily.co.kr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mydaily.co.kr
- NO.1 뉴미디어 실시간 뉴스 마이데일리 (www.mydaily.co.kr)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ID PW 로그인 | 실명확인 | 회원가입
울음
놀람
화남

운영원칙
종합
연예
스포츠
더보기
박태환 "약쟁이로 치부…평생 감당해야할 숙제"
샤이니·엑소, 인천공항을 뒤흔든 못말리는 인기
전지현, '이른 아침 공항에서도 화보찍는 그녀'
'장수상회' 찬열 "연기와 노래의 매력은…"
우리 결혼했어요
더보기
'G컵女' 케이트 업튼, 벗고 달려도 맹비난…왜?
줄리아 로버츠 "'귀여운 여인', 원래는
마약중독자 창녀 이야기"
스파이스 걸스, 재결합설 '솔솔'…'워너비' 발표 20주년 기념
안젤리나 졸리 난소제거술 공개에
암단체 찬사 릴레이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자 : 2005년 9월 15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이준형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