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마몽드 광고논란, “명품백 사려면 남자친구를 만나라?”
12-04-25 20:02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김경민기자]화장품 브랜드 마몽드의 인터넷 광고 시리즈가 여성을 비하 한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아모레 퍼시픽은 최근 걸그룹 소녀시대 멤버 유리를 모델로 한 인터넷판 광고인 ‘명품백’편을 공개했다.

하지만 이후 해당 광고는 여성을 비하하고 여성에 대한 잘못된 편견을 심을 수 있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25일 인터넷 커뮤니티 등에는 '마몽드의 개념 없는 광고…여자인 제가 봐도 문제인데"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이 네티즌이 언급한 해당 광고에는 소녀시대 멤버 유리가 주인공으로 등장해 명품가방을 사기 위한 여러가지 방법에 대해 고민을 하는 내용이 담겨 있다.

광고에서 유리는 '잠을 줄여 투잡을 한다', '친구와 만남을 끊고 돈을 모은다' 등 여러 가지 방법을 생각해 보지만 모두 많은 시간과 노력을 필요로 하는 것들로 어느 하나 유리를 만족시켜주지 못한다.

이때 광고는 그 해결안으로 “바로 남자친구를 사귀는 것”이라고 제안한다. 얼핏 보면 이 광고는 남자친구를 만들면 명품백에 대해 더 이상 고민하지 않아도 되는 것 보인다는게 네티즌의 주장이다.

이 광고가 나오게 된 이유는 자사의 '토탈솔루션' 제품 하나면 모든 피부 고민을 손쉽게 해결할 수 있다는 내용을 담기 위해서다. 자사 제품을 통해 더 예뻐지면 남자친구가 생기고, 남자친구가 생기면 명품백을 쉽게 얻을 수 있다는 의미로 해석할 수 있다.

해당 광고를 접한 네티즌들은 "이 광고는 남녀 모두에게 모욕적인 기분을 들게 만든다”, "이 광고 때문에 많은 여자들이 이런 생각을 하고 있다는 오해가 생길까 걱정”, “현실적으로 공감되는 부분도 있어 씁쓸하네요”, "광고때문에 처음으로 유리가 얄미워 보였어요"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논란이 되자 업체 측은 광고를 삭제한 상태다. 하지만 이 광고는 유튜브를 비롯한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로 확산됐다.

[논란이 되고 있는 마몽드의 ‘명품백’ 편 캡쳐. 사진 = 유투브]
김경민 기자 fender@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옥주현 배우님, 정말 떳떳하세요? 어떤 사고 쳤는지 다
그룹 핑클 출신 뮤지컬 배우 옥주현의 '갑질'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추가 폭로글이 나왔다. 25일 새벽 온라인 커뮤니티 디시인사이드 연극·뮤지컬 갤러리에는 "옥주현 배우님 정말 떳떳하세요?"라고 반문하는 내용의 폭로글이 게재됐다. ...
해외이슈
“마릴린 먼로 드레스 찢었다”, 41살 킴 카다시안 고소당해[해외이슈](종합)
“브래드 피트를 시체로 만들어”, 최악의 인터뷰 비난 쇄도[해외이슈](종합)
“킴 카다시안 두달만에 10kg 감량” 비난 쇄도, 그러다 죽는 사람도 있어[해외이슈](종합)
“브래드 피트 죽이고 시체를 게재해?” GQ 커버사진 비난 폭주[해외이슈](종합)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