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걸스데이 혜리, 역대급 섹시 자태
'애교는 잊어주세요'
'입으나 마나?' 현아, 속옷 비치는
아슬아슬한 의상
예정화, 야릇한 포켓볼 자세
'작정했네 작정했어'
소시 수영, 초민망 앞트임 치마
'허벅지 속살 대방출'
'짧아도 너무 짧아!' 강서연,
역대급 엉밑살 노출
나뮤 이유애린,
'뒷모습만 보면 다 벗은 줄'
밍스, 단체 속바지 노출
'이럴거면 바지 왜 입었어?'
크리시 타이겐, SNS 유두노출
금지? '이런 방법이 있지롱~'
포미닛, '볼륨업' 중 '다 치우고'가 가사논란?
12-04-09 20:52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백솔미 기자] 걸그룹 포미닛이 새 앨범을 발매하자마자 가사논란에 휩싸였다. 논란이라고 표현하기에는 거창하다.

포미닛은 9일 세번째 미니앨범 '볼륨 업(VOLUME UP)'을 발매, 타이틀곡 '볼륨업'을 통해 걸그룹이 받고 있는 부정적인 시선에 대해 돌리지 않고 직접적으로 표현했다.

그 화끈함을 전달하기 위해 포미닛은 이전보다
더 강한 목소리로 불렀다. 가사 중 '매일 내 목소리에 춤을 추고 웃고 바라보던 넌. 이제 내 목소리도 듣기 싫다고서 등을 돌리고 있어'는 대중의 심리를 꼬집었다.

이어진 '다 치우고'란 가사가 빠른 비트에 묻혀 일부 네티즌들의 귀에 '닥치고'로 들리면서 이 같은 사실이 기사화 되면서 논란으로 불거졌다.

소속사 관계자는 "'볼륨업'이 걸그룹의 현실을 이야기하는 노래다보니 가사가 직설적이다. 노래의 강한 색깔때문에 '다 치우고'가 '닥치고'로 들린 것 같다"고 전했다.

네티즌들은 "'다 치우고'가 왜 가사논란인지 모르겠다"라는 반응을 보이며 논란이 아닌 것을 논란으로 몰고가는 것에 불편함을 드러냈다.

[타이틀곡 '볼륨업'으로 가사 논란에 휩싸인 포미닛. 사진 = 큐브엔터 제공] 백솔미 기자 bsm@mydaily.co.kr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mydaily.co.kr
- NO.1 뉴미디어 실시간 뉴스 마이데일리 (www.mydaily.co.kr)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ID PW 로그인 | 실명확인 | 회원가입
울음
놀람
화남

운영원칙
종합
연예
스포츠
더보기
현아 "3년만에 리얼리티, 초심 잃었나 궁금해"
이수근·이휘재 '윤형빈 소극장, 많은 웃음 전달해주세요'
윤형빈 "이수근 선배, 나에겐 형이나 다름없다"
나인뮤지스 이유애린 "존박과 곡 작업하고파"
'상류사회' 기자 간담회
더보기
애쉬튼 커쳐·밀라 쿠니스, 지난주말 극비 결혼…정식부부 됐다
'피아노맨' 조엘, 33세 연하녀와 독립기념일
깜짝결혼…쿠오모 사회
크리스 에반스·엘리자베스 올슨, '시빌워' 촬영하며 연인 됐다
'창백한' 벤 애플렉, 제니퍼 가너와 바하마로 '이혼여행'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자 : 2005년 9월 15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이준형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