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유승옥, 나쁜손에 쩍벌까지
'작정하고 남심 유혹'
치어리더, 화끈한 쩍벌로 치마 속
공개 '불금이네'
김예림, 욕조서 야릇 도발
'아무것도 안 입은거야?'
'허벅지 속살이 훤히…'
남규리, 너무 짦은 초미니
지민, 스타킹만 신은 파격 화보
'엉덩이야 허벅지야?'
'엉덩이 볼륨도 대단해'
소유, 한껏 드러낸 애플힙
드러누운 치어리더, 역대급 의상에 '가랑이 노출'
흠뻑 젖은 황승언, 욕조 안 도발
'퇴폐적 섹시미'
포미닛, '볼륨업' 중 '다 치우고'가 가사논란?
12-04-09 20:52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백솔미 기자] 걸그룹 포미닛이 새 앨범을 발매하자마자 가사논란에 휩싸였다. 논란이라고 표현하기에는 거창하다.

포미닛은 9일 세번째 미니앨범 '볼륨 업(VOLUME UP)'을 발매, 타이틀곡 '볼륨업'을 통해 걸그룹이 받고 있는 부정적인 시선에 대해 돌리지 않고 직접적으로 표현했다.

그 화끈함을 전달하기 위해 포미닛은 이전보다
더 강한 목소리로 불렀다. 가사 중 '매일 내 목소리에 춤을 추고 웃고 바라보던 넌. 이제 내 목소리도 듣기 싫다고서 등을 돌리고 있어'는 대중의 심리를 꼬집었다.

이어진 '다 치우고'란 가사가 빠른 비트에 묻혀 일부 네티즌들의 귀에 '닥치고'로 들리면서 이 같은 사실이 기사화 되면서 논란으로 불거졌다.

소속사 관계자는 "'볼륨업'이 걸그룹의 현실을 이야기하는 노래다보니 가사가 직설적이다. 노래의 강한 색깔때문에 '다 치우고'가 '닥치고'로 들린 것 같다"고 전했다.

네티즌들은 "'다 치우고'가 왜 가사논란인지 모르겠다"라는 반응을 보이며 논란이 아닌 것을 논란으로 몰고가는 것에 불편함을 드러냈다.

[타이틀곡 '볼륨업'으로 가사 논란에 휩싸인 포미닛. 사진 = 큐브엔터 제공] 백솔미 기자 bsm@mydaily.co.kr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mydaily.co.kr
- NO.1 뉴미디어 실시간 뉴스 마이데일리 (www.mydaily.co.kr)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ID PW 로그인 | 실명확인 | 회원가입
울음
놀람
화남

운영원칙
종합
연예
스포츠
더보기
육성재 "공태광役, 나와 싱크로율 120%"
박민영, '아침에도 굴욕없는 청순미모'
이본 "엄마 이야기만 나오면 자꾸 눈물나"
비스트 "상하이 팬미팅 시작으로 중국팬 더 만나고파"
정글의 법칙 in 인도차이나
더보기
일본배우 오다기리 죠 차남, 20일 장폐색으로 사망
저스틴 비버, 10대모델 헤일리 볼드윈과 약혼?…팬들 '광분'
메이웨더 vs 파퀴아오戰, 티켓 60초만에
매진…"사람들이 미쳤다"
브래들리 쿠퍼, '호날두 전 여친' 이리나 샤크와 열애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자 : 2005년 9월 15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이준형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