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볼수록 아찔'…치어리더, 쭉 찢어진 상의
결벽증 아내, 부부관계 전 요구한 황당 조건
최환희 "母 최진실 기일되면…" 짠하네
'낮과 밤' 설현, 몰입도 깨는 연기…"실망"
황승언, 살짝 드러낸 복근 '은근 섹시'
'매끈 라인'…현아, 우뚝 솟은 쇄골뼈
레이디스코드 소정 "사고 후 내가 웃어도 될까…"
신재은, 작정하고 드러낸 '거대 볼륨'
.
전북, AFC 챔스 가시와 원정에서 1-5 완패
12-03-21 20:59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안경남 기자] 전북이 가시와 레이솔(일본)에 완패하며 올 시즌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서 두 번째 패배를 기록했다.

전북은 21일 오후 일본 지바현 가시와시 히타치 가시와스타디움에서 열린 2012 AFC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H조 2차전에서 가시와에 1-5로 졌다. 전북은 지난 7일 광저우 헝다전 1-5 패배 이후 또 다시 굴욕적인 패배를 당했다. 이날 패배로 2패(2득점 10실점)가 된 전북은 조 최하위를 벗어나지 못했다.

전북의 이흥실 감독은 모두의 예상을 깬 베스트11을 선보였다. 3-4-3 포메이션을 바탕으로 김정우가 최전방 공격수로 나섰고 에닝요와 이승현이 좌우 측면에 배치됐다. 중원에는 황보원과 정훈을 중심
으로 좌우에 박원재와 전광훈이 포진했다. 수비는 최철순, 김상식, 진경선이 맡았고 골문은 이범수 골키퍼가 지켰다. 이동국에 벤치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팽팽했던 흐름은 전반 39분 깨졌다. 가시와가 세트피스 상황에서 선제골을 넣었다. 와그너가 올린 볼을 다이수케가 머리로 집어넣었다. 전반 44분에는 로보의 슈팅이 진경선에 팔에 맞으며 페널티킥이 선언됐고 키커로 나선 레안드로가 골을 성공시켰다.

연속된 실점에 원정팀 전북은 공수 밸런스가 완전히 무너졌다. 가시와는 전반 막판 한 골을 더 추가했다. 가시와의 공격수 레안드로는 전반전 추가시간 전북 이범수 골키퍼의 키를 넘기는 로빙 슈팅으로 팀의 세 번째 골을 터트렸다. 전반전은 홈팀 가시와가 세 골을 앞선 채 끝이 났다.

전북은 후반 시작과 함께 전광훈을 빼고 이동국을 투입했다. 전북은 후반 5분 황보원이 만회골을 터트렸다. 상대 문전에서 이동국이 헤딩으로 떨꿔준 볼이 수비수를 맞고 흐르자 황보원이 강력한 슈팅으로 가시와의 골망을 흔들었다. 전북은 후반 11분 김정우 대신 김동찬을 투입하며 공격을 더욱 강화했다.

후반 30분 가시와가 최철순의 파울로 또 다시 페널티킥을 얻었다. 그러나 이범수 골키퍼가 레안드로의 슈팅을 막아냈다. 후반 34분에는 에닝요의 강력한 프리킥을 가시와 골키퍼가 선방했다. 가시와는 후반 43분과 추가시간 다나카와 바라다가 연속골을 넣으며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경기는 전북의 패배로 마무리됐다.

[전북 현대] 안경남 기자 knan0422@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최환희 "母 최진실 기일되면…" 짠하네
[마이데일리 = 명희숙 기자] 故 최진실 아들이자 가수 최환희(지플랫)이 엄마에 대한 그리움을 표현했다. 30일 방송된 SBS플러스 '밥은 먹고 다니냐?-강호동의 밥심'에서는 최환희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최환희는 밥심이 필요한 이유로 "성인이 ...
종합
연예
스포츠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조지 클루니, 쌍둥이 임신 소식에 충격 “뭐? 두 명이라고?”[해외이슈]
‘블랙팬서’ 채드윅 보스만 오늘 생일 “왕이시여, 편히 쉬소서…끝없는 추모 물결”[해외이슈]
‘어벤져스:엔드게임’ 감독, “스트리밍이 영화의 미래다”[해외이슈]
리한나, 마블 ‘블랙팬서2’ 출연…“가짜뉴스입니다”[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여동은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