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걸스데이 혜리, 역대급 섹시 자태
'애교는 잊어주세요'
'입으나 마나?' 현아, 속옷 비치는
아슬아슬한 의상
예정화, 야릇한 포켓볼 자세
'작정했네 작정했어'
소시 수영, 초민망 앞트임 치마
'허벅지 속살 대방출'
'짧아도 너무 짧아!' 강서연,
역대급 엉밑살 노출
나뮤 이유애린,
'뒷모습만 보면 다 벗은 줄'
밍스, 단체 속바지 노출
'이럴거면 바지 왜 입었어?'
크리시 타이겐, SNS 유두노출
금지? '이런 방법이 있지롱~'
다듀 최자, "이름 뜻? 뛰어난 발육상태 때문"
12-01-18 15:21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이승록 기자] 힙합그룹 다이나믹 듀오 멤버 최자(본명 최재호)가 자신의 이름에 담긴 '19금 사연'을 공개했다.

17일 오후 손바닥tv '고도리쇼'에 출연한 최자는 자신의 예명에 대해 "중학교 때는 다 '거기서 거기'인데 저는 성인에 가까운 발육상태를 보였
다"며 유난히 성장이 빨랐던 그의 모습에 친구들이 짓궂게 붙여준 별명이 그대로 예명이 되었다고 밝혔다.

최자가 이 같이 이야기하는 동안 마침 멤버 개코(본명 김윤성)가 탁자 위에 있던 바나나를 집어 들어 스튜디오에서는 폭소가 터졌다. 이에 배기성은 "난 소시지나 달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직접적으로 표현을 쓰지는 않았지만, 이날 최자의 발언은 파격적인 것으로, 최자가 그동안 지상파 예능 프로그램에서 이름에 대한 질문을 받을 때마다 "19세 미만은 몰라도 된다"고 답한 것과 비교돼 눈길을 끌었다.

[사진 = 다이나믹 듀오 최자] 이승록 기자 roku@mydaily.co.kr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mydaily.co.kr
- NO.1 뉴미디어 실시간 뉴스 마이데일리 (www.mydaily.co.kr)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ID PW 로그인 | 실명확인 | 회원가입
울음
놀람
화남

운영원칙
종합
연예
스포츠
더보기
김소은 '아침에도 굴욕없는 미모'
걸스데이 "걸그룹 대전, 참여만으로도 영광"
현아 "3년만에 리얼리티, 초심 잃었나 궁금해"
이수근·이휘재 '윤형빈 소극장, 많은 웃음 전달해주세요'
'비정상회담'
더보기
킴 카다시안, 헬기서 풀장 나체사진 찍었다는 파파라치에 '고소 협박'
'거물 록밴드' 본조비, 20년만에 한국 찾는다…9월 내한공연
애쉬튼 커쳐·밀라 쿠니스, 지난주말 극비 결혼…정식부부 됐다
'피아노맨' 조엘, 33세 연하녀와 독립기념일
깜짝결혼…쿠오모 사회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자 : 2005년 9월 15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이준형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