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김성민, 결국 뇌사 판정…
오늘 장기기증 수술 예정
배트걸, 실용성 제로 핫팬츠
'몸매 자랑용 맞지?'
'사랑꾼 납셨네' 홍상수 감독,
김민희 앞에서…
AV배우 아오이 츠카사, 내한
'입고있어서 못 알아봤어'
"난소암, 악착같이 치료했다"
홍진경, 담담 고백
"유재석이 도와 달라고…"
양세형, 무도 합류?
'소녀의 성인식'…남보라,
침대 엎드려 도발
치어리더, 온몸 쓸어내리는
섹시 몸짓 '살아있네'
다듀 최자, "이름 뜻? 뛰어난 발육상태 때문"
12-01-18 15:21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이승록 기자] 힙합그룹 다이나믹 듀오 멤버 최자(본명 최재호)가 자신의 이름에 담긴 '19금 사연'을 공개했다.

17일 오후 손바닥tv '고도리쇼'에 출연한 최자는 자신의 예명에 대해 "중학교 때는 다 '거기서 거기'인데 저는 성인에 가까운 발육상태를 보였
다"며 유난히 성장이 빨랐던 그의 모습에 친구들이 짓궂게 붙여준 별명이 그대로 예명이 되었다고 밝혔다.

최자가 이 같이 이야기하는 동안 마침 멤버 개코(본명 김윤성)가 탁자 위에 있던 바나나를 집어 들어 스튜디오에서는 폭소가 터졌다. 이에 배기성은 "난 소시지나 달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직접적으로 표현을 쓰지는 않았지만, 이날 최자의 발언은 파격적인 것으로, 최자가 그동안 지상파 예능 프로그램에서 이름에 대한 질문을 받을 때마다 "19세 미만은 몰라도 된다"고 답한 것과 비교돼 눈길을 끌었다.

[사진 = 다이나믹 듀오 최자] 이승록 기자 roku@mydaily.co.kr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mydaily.co.kr
사진 및 기사 구매 contents@mydaily.co.kr
- NO.1 뉴미디어 실시간 뉴스 마이데일리 (www.mydaily.co.kr)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ID PW 로그인 | 실명확인 | 회원가입
울음
놀람
화남

운영원칙
종합
연예
스포츠
더보기
다이아 '팬들과 함께해서 더욱 빛나는 꽃미소'
로미오 "뮤비 출연한 샤이니 민호, 배울 점多"
'여자의 비밀' 소이현 "어려운 신 많았다"
유승호 "내 여장, 그냥 남자였다" 웃음
'미녀공심이'
더보기
벤 애플렉 "'저스티스 리그' 배트맨, 냉소적·유머·아이러니"
안톤 옐친 사고사, 자동차 회사에 집단 소송 제기
마이클 베이, '트랜스포머5' 새로운 오토봇 공개
드웨인 존슨, '울프맨' 리부트 캐스팅 물망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