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남편 앞이니 괜찮아~' 김빈우,
가슴 겨우 가린 비키니 자태
치어리더, 온몸 쓸며 유혹의 몸짓 '오늘따라 노출이…'
'마른 줄만 알았는데' 수빈,
의외의 아찔 볼륨
'이 구역의 엉짱은 나야'
지나·경리, 후끈한 뒤태 대결
'공중파에서 이래도 돼?'
가희, 19금 봉춤 대방출
권도예, 비키니 입고 볼륨 자랑
'가슴골에 시선강탈'
정아름, 겨우 가린 한뼘 비키니
'벗겨지겠어'
치어리더, 풍만 가슴에 쭉 뻗은
다리까지…'다 가졌네'
다듀 최자, "이름 뜻? 뛰어난 발육상태 때문"
12-01-18 15:21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이승록 기자] 힙합그룹 다이나믹 듀오 멤버 최자(본명 최재호)가 자신의 이름에 담긴 '19금 사연'을 공개했다.

17일 오후 손바닥tv '고도리쇼'에 출연한 최자는 자신의 예명에 대해 "중학교 때는 다 '거기서 거기'인데 저는 성인에 가까운 발육상태를 보였
다"며 유난히 성장이 빨랐던 그의 모습에 친구들이 짓궂게 붙여준 별명이 그대로 예명이 되었다고 밝혔다.

최자가 이 같이 이야기하는 동안 마침 멤버 개코(본명 김윤성)가 탁자 위에 있던 바나나를 집어 들어 스튜디오에서는 폭소가 터졌다. 이에 배기성은 "난 소시지나 달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직접적으로 표현을 쓰지는 않았지만, 이날 최자의 발언은 파격적인 것으로, 최자가 그동안 지상파 예능 프로그램에서 이름에 대한 질문을 받을 때마다 "19세 미만은 몰라도 된다"고 답한 것과 비교돼 눈길을 끌었다.

[사진 = 다이나믹 듀오 최자] 이승록 기자 roku@mydaily.co.kr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mydaily.co.kr
사진 및 기사 구매 contents@mydaily.co.kr
- NO.1 뉴미디어 실시간 뉴스 마이데일리 (www.mydaily.co.kr)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ID PW 로그인 | 실명확인 | 회원가입
울음
놀람
화남

운영원칙
종합
연예
스포츠
더보기
'만찢남' 남주혁·박해진, 프리허그 하러 왔어요~
이순재 "김수현作, 묻지도 따지지도 말고"
여진구 "얼마전 면허 취득, 친구들과 여행 가고파"
박은빈 "카이와 러브신? 팬들 심쿵할 것"
'해피투게더' 신혜선
더보기
스티븐 스필버그 "오스카에 흑인감독·배우 없어 놀랐다"
케이트 윈슬렛 "디카프리오 위해 '오스카
보이콧' 반대"
놀란 감독·톰 하디·한스 짐머, '덩케르크' 꿈의 조합 완성
성룡, 런던서 폭발 촬영 굉음으로 시민에 고발 당해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자 : 2005년 9월 15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