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무보정이 이 정도'
유승옥, 굴곡 넘치는 몸매
고우리, 육감적 비키니 자태
'볼륨 이 정도였어?'
'엉덩이를 쭉~' 치어리더,
탄력 뒤태 대방출
EXID 하니, 한뼘도 안되는 핫팬츠
'뽀얀 꿀벅지 폭발'
전효성, 볼수록 놀라운 몸매
'가슴에만 살이 쪘네'
'위 한 뼘 아래 한 뼘'
치어리더, 화끈한 노출
다솜, 한밤 중 한강 포착
'옷 벗고 뭐하는거야?'
소피 마르소, 속옷에 가슴
노출까지…'실수 맞아?'
다듀 최자, "이름 뜻? 뛰어난 발육상태 때문"
12-01-18 15:21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이승록 기자] 힙합그룹 다이나믹 듀오 멤버 최자(본명 최재호)가 자신의 이름에 담긴 '19금 사연'을 공개했다.

17일 오후 손바닥tv '고도리쇼'에 출연한 최자는 자신의 예명에 대해 "중학교 때는 다 '거기서 거기'인데 저는 성인에 가까운 발육상태를 보였
다"며 유난히 성장이 빨랐던 그의 모습에 친구들이 짓궂게 붙여준 별명이 그대로 예명이 되었다고 밝혔다.

최자가 이 같이 이야기하는 동안 마침 멤버 개코(본명 김윤성)가 탁자 위에 있던 바나나를 집어 들어 스튜디오에서는 폭소가 터졌다. 이에 배기성은 "난 소시지나 달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직접적으로 표현을 쓰지는 않았지만, 이날 최자의 발언은 파격적인 것으로, 최자가 그동안 지상파 예능 프로그램에서 이름에 대한 질문을 받을 때마다 "19세 미만은 몰라도 된다"고 답한 것과 비교돼 눈길을 끌었다.

[사진 = 다이나믹 듀오 최자] 이승록 기자 roku@mydaily.co.kr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mydaily.co.kr
- NO.1 뉴미디어 실시간 뉴스 마이데일리 (www.mydaily.co.kr)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ID PW 로그인 | 실명확인 | 회원가입
울음
놀람
화남

운영원칙
종합
연예
스포츠
더보기
레드벨벳, '드림콘서트 두번째 나들이'
걸스데이, '팬들과의 만남은 언제나 즐거워~'
제시카 "태국 첫 단독 팬미팅 너무 기대돼요"
기성용 "대표팀 경기, 당연히 뛰고 싶다"
제68회 칸 국제영화제
더보기
소피 마르소, 칸 레드카펫서 노출사고 '드레스 어깨끈 훌러덩'
'마이클 잭슨 딸' 17세 패리스 잭슨,
18세 축구선수와 약혼?
킴 카다시안, 남편에 "가죽바지 입지마!
정자 죽어"
브래들리 쿠퍼, 호날두 전 애인 이리나 샤크와 관계…'심각해질듯'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자 : 2005년 9월 15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이준형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