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수영, 네 번째 손가락 반짝이는
반지 '정경호가 줬어?'
'성희롱 논란 공개사과' 김윤석,
그럼에도 아쉬운 건
'드라마 마니아' 박대통령,
가장 좋아하는 드라마 알고보니…
'눈정화 타임이에요' 채서진·박혜수, 역대급 청순 대결
'심쿵사할 뻔' 강동원,
팬들에 달달 눈빛 발사
유하나 "다들 내게 '이용규와
결혼해서 성공했다' 말하지만…"
이지혜 "샵 성공 후 백화점서
가격표 안봤다"…헉!
"소주 벌컥 원 샷"
설리♥최자, 즐거운 술자리
다듀 최자, "이름 뜻? 뛰어난 발육상태 때문"
12-01-18 15:21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이승록 기자] 힙합그룹 다이나믹 듀오 멤버 최자(본명 최재호)가 자신의 이름에 담긴 '19금 사연'을 공개했다.

17일 오후 손바닥tv '고도리쇼'에 출연한 최자는 자신의 예명에 대해 "중학교 때는 다 '거기서 거기'인데 저는 성인에 가까운 발육상태를 보였
다"며 유난히 성장이 빨랐던 그의 모습에 친구들이 짓궂게 붙여준 별명이 그대로 예명이 되었다고 밝혔다.

최자가 이 같이 이야기하는 동안 마침 멤버 개코(본명 김윤성)가 탁자 위에 있던 바나나를 집어 들어 스튜디오에서는 폭소가 터졌다. 이에 배기성은 "난 소시지나 달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직접적으로 표현을 쓰지는 않았지만, 이날 최자의 발언은 파격적인 것으로, 최자가 그동안 지상파 예능 프로그램에서 이름에 대한 질문을 받을 때마다 "19세 미만은 몰라도 된다"고 답한 것과 비교돼 눈길을 끌었다.

[사진 = 다이나믹 듀오 최자] 이승록 기자 roku@mydaily.co.kr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mydaily.co.kr
사진 및 기사 구매 contents@mydaily.co.kr
- NO.1 뉴미디어 실시간 뉴스 마이데일리 (www.mydaily.co.kr)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ID PW 로그인 | 실명확인 | 회원가입
울음
놀람
화남

운영원칙
종합
연예
스포츠
더보기
세븐틴, 자체제작돌의 진화 '붐붐' 첫무대
'잘 컸네 잘 컸어' 여진구, 정변의 좋은 예
빅뱅, 꽁꽁 싸맨 출국길 '철통보안 공항패션'
수지 '이른 아침 추위도 녹이는 미모'
'냉장고를부탁해'
더보기

흡연은 질병, 치료는 금연

SPONSORED
토크쇼 진행자 지미 키멜, 내년 오스카 사회 확정
'스타워즈' 시리즈는 왜 여성감독이 없을까
'파리에서의 마지막 탱고' 강간신, 여배우 동의없이 촬영 파문
DC "'수어사이드 스쿼드2', 아직 확정 안됐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