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신이 "양악 수술 후 일이
안 들어와서…" 눈물 펑펑
"성관계 동영상은…"
정준영 前여친, 직접 해명
"설경구·송윤아 불륜설 지속 이유?
두 사람이 자초"
'뜻밖의 섹시함'…에이핑크,
힙업 강조하는 도발 안무
'다정 백허그' 엑소 첸, 前여친과
사생활 사진 유출?
'기사식당 알바까지…' 신이,
양악 후 파란만장 근황
"악의적인 개소리들…"
폭발한 김희철, 무슨 일?
송은이, 마지막 키스 셀프폭로
'충격적이야'
다듀 최자, "이름 뜻? 뛰어난 발육상태 때문"
12-01-18 15:21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이승록 기자] 힙합그룹 다이나믹 듀오 멤버 최자(본명 최재호)가 자신의 이름에 담긴 '19금 사연'을 공개했다.

17일 오후 손바닥tv '고도리쇼'에 출연한 최자는 자신의 예명에 대해 "중학교 때는 다 '거기서 거기'인데 저는 성인에 가까운 발육상태를 보였
다"며 유난히 성장이 빨랐던 그의 모습에 친구들이 짓궂게 붙여준 별명이 그대로 예명이 되었다고 밝혔다.

최자가 이 같이 이야기하는 동안 마침 멤버 개코(본명 김윤성)가 탁자 위에 있던 바나나를 집어 들어 스튜디오에서는 폭소가 터졌다. 이에 배기성은 "난 소시지나 달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직접적으로 표현을 쓰지는 않았지만, 이날 최자의 발언은 파격적인 것으로, 최자가 그동안 지상파 예능 프로그램에서 이름에 대한 질문을 받을 때마다 "19세 미만은 몰라도 된다"고 답한 것과 비교돼 눈길을 끌었다.

[사진 = 다이나믹 듀오 최자] 이승록 기자 roku@mydaily.co.kr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mydaily.co.kr
사진 및 기사 구매 contents@mydaily.co.kr
- NO.1 뉴미디어 실시간 뉴스 마이데일리 (www.mydaily.co.kr)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ID PW 로그인 | 실명확인 | 회원가입
울음
놀람
화남

운영원칙
종합
연예
스포츠
더보기
하석진 "예의없는 능력남 캐릭터, 너무 어려워"
정유미 "어렸을 때부터 DJ가 꿈이었다"
다이아, 시선 싹쓸이 한 '그 길에서' 버스킹
송중기, 팬들의 시선을 사로잡는 잘생김
'이승연의위드유2'
더보기
컴버배치 "'어벤져스:인피니티 워' 출연" 발표
마블 '캡틴 아메리카:시빌워', 아카데미 도전한다
피트 법무팀, 졸리와 '이혼 전쟁' 본격 돌입
"졸리, 피트가 매달려도 단호하게 거절했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