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헐벗은 수지, '이민호가 보면
놀라겠어'
'굴곡 대단하네' 오정연, 감춰뒀던
몸매 대공개
'엉덩이를 쭉~' 치어리더,
작정한 야릇 도발
'바지 너무 내려 입었네'
NS윤지, 팬티 라인 노출
정신없이 흔드는 박기량,
'간만에 야구장 와서 흥분했나'
가릴 곳만 가린 치어리더,
'민망해서 못 보겠네'
텀블링 하는 치어리더,
'치마 속 강제공개'
케이트 업튼, G컵가슴으로 달리기
'어마어마하네'
다듀 최자, "이름 뜻? 뛰어난 발육상태 때문"
12-01-18 15:21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이승록 기자] 힙합그룹 다이나믹 듀오 멤버 최자(본명 최재호)가 자신의 이름에 담긴 '19금 사연'을 공개했다.

17일 오후 손바닥tv '고도리쇼'에 출연한 최자는 자신의 예명에 대해 "중학교 때는 다 '거기서 거기'인데 저는 성인에 가까운 발육상태를 보였
다"며 유난히 성장이 빨랐던 그의 모습에 친구들이 짓궂게 붙여준 별명이 그대로 예명이 되었다고 밝혔다.

최자가 이 같이 이야기하는 동안 마침 멤버 개코(본명 김윤성)가 탁자 위에 있던 바나나를 집어 들어 스튜디오에서는 폭소가 터졌다. 이에 배기성은 "난 소시지나 달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직접적으로 표현을 쓰지는 않았지만, 이날 최자의 발언은 파격적인 것으로, 최자가 그동안 지상파 예능 프로그램에서 이름에 대한 질문을 받을 때마다 "19세 미만은 몰라도 된다"고 답한 것과 비교돼 눈길을 끌었다.

[사진 = 다이나믹 듀오 최자] 이승록 기자 roku@mydaily.co.kr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mydaily.co.kr
- NO.1 뉴미디어 실시간 뉴스 마이데일리 (www.mydaily.co.kr)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ID PW 로그인 | 실명확인 | 회원가입
울음
놀람
화남

운영원칙
종합
연예
스포츠

1

2

3

4

5

6

더보기
타쿠야 "연기, 한국어 발음 때문에 힘들다"
오렌지캬라멜 '맛있는 간식 드세요~'
신세경 "냄새 보는 장면, 상상 안돼 어려웠다"
엑소 찬열 "패스코드, 우릴 사랑한다면 쉽다"
'순정에 반하다' 제작발표회
더보기
제임스 프랭코 "난 셀레나 고메즈와 아이를
가졌다" 폭로?
'세기의 대결' 메이웨더 vs 파퀴아오,
링사이드석 1억원…가장 싼게 870만원
中여배우 저우쉰 임신…배우 가오성위안과
지난해 7월 결혼
데니스 호퍼, 전립선암으로 74세 사망…
제임스 딘과 절친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자 : 2005년 9월 15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이준형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