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youtube
'프리미어리그 전설' 게리 스피드, 사망 '충격'…자살 추정
11-11-28 07:33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강지훈 기자]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레전드이자 영국 웨일스 축구 대표팀 감독인 게리 스피드(42)가 숨진 채 발견돼 충격을 주고 있다.

영국 'BBC'는 27일(한국시각) 영국 체셔주 경찰이 이날 오전 7시 8분 체스터 헌팅턴 스피드의 자택에서 스피드 감독이 숨져 있었으며 의심스런 정황은 발견되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웨일스 축구협회도 스피드 감독이 숨진 사실을 확인한 뒤 유족들을 위로했다. 경찰은 그가 자살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이청용의 볼턴 원더러스 선배이기도 한 스피드 감독은 14년 동안 웨일스 대표팀 선수와 주장 등을 지냈고 프리미어리그 리즈 유나이티드, 에버턴, 뉴캐슬 유나이티드, 볼튼에서 미드필더로 20년간 활약한 프리미어리그의 전설.

특히 프리미어리그에서 최초로 500회 출장 기록을 세웠고 2008년 1월 이적시장 때 챔피언십 셰필드 유나이티드로 이적할 때까지 프리미어리그 최고령 필드 선수였다.

셰필드에서 플레잉코치에 이어 감독으로 활약하던 스피드는 지난해 12월부터 웨일스 축구대표팀 감독을 맡아왔다.

[게리 스피드. 사진 = 'BBC' 홈페이지 캡처] 강지훈 기자 jhoon@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MD카타르] ‘통역이 문제네...’ 황의조-벤투, “통역
월드컵 인터뷰에서 통역 해프닝이 벌어졌다. 그것도 두 번이나.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은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을 치르고 있다. 한국은 지난 24일(현지시간)에 열린 조별리그 H조 1차전에서 우루과이...
해외이슈
일본 ‘월드컵여신’ 떴다, 日매체 “월드클래스 미모”…韓 팔로우 급증[해외이슈]
“해리 스타일스와 헤어지고 너무 고통스러워”, 10살 연상 여배우 힘든 시간 보내[해외이슈](종합)
‘플래시댄스’ 아이린 카라 사망, 향년 63세…“아름답고 재능있는 영혼” 애도[해외이슈]
“내 누드사진을 직원에게 보여줬다고?” 킴 카다시안, 카녜이 웨스트에 분노 “역겹다”[해외이슈](종합)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민희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