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길이·굵기 모두 충격'…이성경, 다리가 어쩜 이래?
'복근 자랑 중'…조현영, 치골까지 끌어내린 하의
'이승윤 매니저' 강현석, 왜 채무 폭로 당했나
양현석, 소름 돋는 과거 발언 '눈길'
우주소녀 설아, 헐벗고 더듬더듬 '셀프 나쁜 손'
"배신당하고…" 브루노, 16년만에 한국 찾은 이유
유현주,아슬하게 걸쳐있는 오프숄더 '아찔'
'가슴만 그대로'…지민, 감량 후에도 풍만 볼륨
KBSN 윤태진·정인영 아나, "입사첫날 정문서 많이 떨었죠"(인터뷰)
11-10-25 11:37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김용우 기자] 언젠가부터 프로 스포츠에서 아나운서는 없어서는 안될 존재가 됐다. 케이블 스포츠 방송에서는 영역 확장을 하면서 유능한 인재를 뽑기 시작했다.

KBSN스포츠도 최근 2명의 아나운서를 선발했다. 오현주 아나운서가 종편행을 택하면서 생긴 공백을 메우기 위한 조치였다. 새롭게 스포츠 아나운서로 선발된 이는 윤태진, 정인영 아나운서다.

윤태진 아나운서는 미스 춘향 선 출신. 그는 "수상한 후 KBS '1대 100' '아침마당' 등에 출연했다. 방송에 나가서 진행하는 것을 보고 관심을 갖게 됐다. 당시 대학원을 준비 중이라서 고민을 많이 했다. 하지만 춘향 대회에 나가면서 인생이 바뀌었다"고 말했다.

반면 정인영 아나운서는 할아버지 때문에 아나운서를 선택한 케이스다. 그는 "예전에 '도전 골든벨'에 나간 적 있었다. 마지막 한 명이 나갔을 때 친구가 도와주는 코너가 있었다. 내가 도우미로 나갔다"라며 "할아버지께서 하루 종일 TV를 보는데 나에게 '아나운서가 됐으면 한다'고 했다. 시험을 오래 봤다"고 웃음을 지어 보였다.


▲ 스포츠 아나운서, '자기 자신과의 도전'

KBSN 아나운서 선발은 선배 아나운서와 방송 해설위원들이 참가한 가운데 진행됐다. 많은 이들이 꿈을 안고 방송국에 몰려왔다. 지망생들에게 물어본 질문은 공통적이었다. '왜 스포츠 아나운서를 지원하느냐'였다. 질문에서 나온 것처럼 스포츠 아나운서는 자기 자신과의 싸움이다. 남성들이 많은 스포츠에서 이겨내야 하기 때문이다.

윤태진 아나운서는 "아나운서를 하려면 시험을 많이 봐야 한다고 했다. 이번 시험도 배우는 과정으로 했다. 최종에서 올라갈지 몰랐다. 솔직히 스포츠 아나운서에 대해 잘 아는 것은 없다. 배워가는 과정이다. 욕심은 별로 없다. 선배들이 시킨대로 노력하면 매력적인 일이 될 것 같다"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정인영 아나운서는 스포츠를 좋아한다고 했다. 그는 "예전에 오빠와 경기장에 자주 갔다. 스포츠 아나운서를 하고 싶었다"며 "부모님이 딸이고 힘든 직업이기 때문에 반대했다. 어렵게 설득해서 시험을 봤는데 합격했다"고 말했다.


▲ '정문 앞에서 많이 떨렸어요'

어렵게 통과한 자리이기에 기대감을 남달랐다. 윤 아나운서는 출근 첫날 정문 앞에서 많이 떨었다고 했다. 정 아나운서는 5년 만에 합격한 자리이기에 울컥했다고. 대학교에서 배우는 것은 달랐지만 이루고자 하는 꿈은 같았다.

윤 아나운서는 "기분이 너무 좋았다. 나머지는 배워가야 하는 과정이다. 대학교에서 한국무용을 전공했다. 무용 공연을 보면 친구들이 '너가 가장 무서운 팬이다'라고 하더라. 스포츠 팬도 똑같다고 생각한다. 함부로 하면 안되고 정확하게 일을 해야 할 것 같다"고 강조했다.

정 아나운서는 "주변에서 내가 스포츠 아나운서를 준비한다는 것을 알고 있었다. 오랫동안 결과를 내지 못했기에 무언가를 보여주고 싶었다. 꾸준히 하는 사람은 결과를 낼 수 있다는 것을 증명하고 싶었다. 주위 사람들도 '될 줄 알았다'고 기뻐했다"고 했다.

▲ '발전하는 모습 보여주겠다'

예전과 달리 최근에는 많은 스포츠 아나운서가 있다. 합격했다는 기쁨도 잠시 이제 본격적인 경쟁에 들어간다. 이들은 입사한지 일주일도 안됐지만 현장에 다니면서 분위기를 익히고 있다. 정인영 아나운서와 윤태진 아나운서도 교육이 끝난 후 본격적으로 일을 시작할 예정이다.

윤태진 아나운서는 "주변 사람들이 걱정을 많이 한다. '할 수 있겠냐'는 질문을 많이 받는다. 그런 것들을 생각하지 않는 것은 아니다. 무용을 하고 위해 충주에서 서울로 올라올 때도 그랬다. 역경들이 있었지만 뒷심도 있었다. 지켜봐줬으면 좋겠다. 당장 실력은 없지만 끝까지 가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정인영 아나운서는 "스포츠 마니아들은 전문가 못지 않게 해박한 정보를 갖고 있는 것 같다. 내가 하는 것이 우스울 수 있다. 일단 열심히 하고 싶다. 발전하는 모습을 보여주는 것이 나의 바람이다"고 웃었다.

[윤태진 아나운서(왼쪽)-정인영 아나운서(오른쪽)]
김용우 기자 hiljus@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매니저' 강현석, 왜 채무 폭로 당했나
[마이데일리 = 이승록 기자] 개그맨 이승윤 매니저 강현석이 온라인에서 폭로된 채무 관계 논란을 인정하고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이승윤 매니저 강현석은 26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많은 분들에게 좋지 않은 모습을 보여드린 점 진심으로 죄송하다. 2019...
종합
연예
스포츠
(여자)아이들 소연 "왜 90년대 힙합? 지나...
'사자' 박서준 "실제 UFC 선수와 연기, 탱크 같았다" [MD동영상]
'사자' 안성기 "박서준은 매력덩어리, 분위기 묘하다" [MD동영상]
트와이스 정연·지효·나연, 팬들로 둘러싸인 입국길 '인기는 못말려' [MD동영상]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마블 ‘가오갤3’ 제목, ‘아스가디언즈 오브 갤럭시’ 될까[해외이슈]
제임스 건 감독 DC영화 ‘수어사이드 스쿼드’, 9월 23일 촬영시작[해외이슈]
"잡지 잘 팔아봐"…애쉬튼 커쳐♥밀라 쿠니스, 파경설에 동영상으로 반박 [해외이슈]
‘토이스토리4’ 골동품 상점, 픽사영화 아이템 1만개 모아놓았다[해외이슈]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