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너가 죽었으면 해"…김지우, 악플 고통 호소
전현무 재간 몸짓…"이혜성 난리나겠네"
김지석, 유인영과 친구라더니…아슬아슬
김정현, 복귀 성공 했지만…건강상태는?
맨살 다 드러낸 아찔 자태 치어리더 '헉'
"우한 힘내"…이영애, 열렬히 중국 응원
"사육해야 할 듯"…강한나, 男에 돌직구
이나은, 母 닮아 미인이었네 '붕어빵 모녀'
.
LG-한화전 명백한 보크 오심, 왜 나왔나
11-06-08 22:53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잠실 함태수 기자] 명백한 오심이었다. 한화가 억울한 패배를 당했다.

한화는 8일 잠실 LG전에서 오심의 피해자가 됐다. 상황은 9회초 2사 3루. 한화는 대주자 정원석이 3루에 위치했다. 마운드에는 LG의 우완 임찬규가 올랐고, 정원석은 임찬규가 와인드업으로 투구를 하자 풀카운트 상황에서 홈스틸을 감행했다.

그런데 이 때 임찬규는 엄연한 보크를 범했다.

임찬규는 당시 왼쪽 다리가 1루 쪽으로 빠져 있었다. 이는 와인드업으로 투구를 하겠다는 뜻으로, 정상적인 상황이었다면 왼쪽 다리를 들고 공을 뿌렸
어야 했다. 그러나 정원석의 홈스틸에 놀란 임찬규는 그 상황에서 축발인 오른발을 투구판 뒤로 빼고 포수 조인성에게 공을 던졌다. 마치 송구를 하는 듯한 모습.

투수가 와인드업 자세를 취했을 때는 축발이 움직여서 안 된다. 만약 임찬규가 세트 포지션(주자를 묶기 위해 빠른 퀵모션으로 투구를 하는 방식)이었다면 축발을 투구판 뒤로 뺄 수는 있다. 하지만 와인드업 상황에서는 축발이 투구판 뒤로 빠지면 명백한 보크다.

더 큰 문제는 4명의 심판이 이 보크 동작을 보지 못했다는 것. 한대화 감독은 보크가 나온 순간 덕아웃에서 뛰어나와 격하게 항의했다. 정민철 투수 코치를 포함, 한화의 코칭 스태프 모두 항의에 동참했다.

하지만 "보크 판정은 번복될 수 없다"는 규정으로 결국 LG의 승리가 결정됐다.

경기 후 김병주 심판 조장은 "순식간에 일어난 일이라, 심판 4명이 미처 보지 못했다. 화면을 통해 보니 엄연한 보크가 맞다. 우리 잘못이 크다"고 인정했다.

이어 "피처 보크는 번복이 안된다. 한 명이라도 당시 상황에서 보크라고 지적했다면 번복이 됐겠지만, 4명이 다 보지 못했다"며 "잘못했으니 벌을 받겠다"고 인정했다.

[임찬규] 함태수 기자 hts@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유인영·김지석, 친구라더니?…의미심장
[마이데일리 = 고향미 기자] 배우 김지석이 14년 절친 유인영에게 속마음을 고백했다. 20일 오후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우리, 사랑을 쓸까요? 더 로맨스'(이하 '더로맨스')에서 김지석은 일찍 서둘러 작업실을 찾았다. 이어 향초부터 세팅하고, ...
종합
연예
스포츠
트와이스 '트둥이들 못말리는 인기에 공항이 ...
블랙핑크, 공항을 마비시키는 엄청난 인기 [MD동영상]
기성용 "K리그, 조금 더 젊었을 때 돌아오고 싶었다" 왜? [MD동영상]
기성용 "메시같은 세계적인 선수들과 경기, 엄청난 기회" [MD동영상]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종합]‘기생충’ 배급사 “이해해, 트럼프는 자막을 읽을 수 없잖아” 직격탄[해외이슈]
트럼프, '기생충' 오스카 수상 조롱 "한국과 무역 트러블 있는데…도대체 왜!" [해외이슈]
美 래퍼 팝 스모크, 자택 침입한 강도 총에 맞아 사망 '20세 나이에 요절' [해외이슈]
히가시데 마사히로 "카라타 에리카와 불륜…모든 것을 잃었다, 반성" 심경 고백 [해외이슈]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