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조민아, 갑자기 의미심장 글…거짓말 인정?
"홈트하는 아줌마"…이지현, 엄청난 근육질 몸매
슈가 "아미 덕분에 살고 있구나" [LA기자회견]
송혜교, 장기용 휴대폰에 입술 쭉…애교 폭발
탁재훈, 경쟁 프로 '지리산' 언급하며…헉!
권민아, 남친과 알콩달콩…안정 되찾은 일상
이수근 아들, 연습생이라더니 피지컬 '대박'
효린, 신곡 발매 하루 앞두고 돌연 연기…왜?
현빈의 ‘그남자’, “음원 차트를 뚫었다”
11-01-14 18:09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강선애 기자]배우 현빈이 부른 ‘그남자’의 인기가 식을 줄 모르고 있다. 이젠 ‘가수’ 현빈이라 불러도 어색하지 않을 정도다.

지난 7일 0시 각종 온라인 음악사이트를 통해 SBS 주말극 ‘시크릿가든’ OST part.5에 수록된 현빈의 ‘그남자’가 처음 공개됐다.

당초 현빈이 부른 ‘그남자’가 실려있을 것이라 예고됐던 만큼 이번 음원 공개는 앞선 OST 다른 파트 공개 때보다 더욱 큰 관심이 집중됐다. 그리고 실제 7일 0시가 지나자 노래를 듣기 위한 네티즌이 몰리면서 ‘현빈 그남자’가 포털사이트 검색어 상위권에 오르내리며 네티즌들의 뜨거운 관심을 입증했다.

현빈의 ‘그남자’는 음원차트도 ‘올킬’했다. 공개 당일 각종 음원사이트 1위를 휩쓸더니 일주일이 지난 14일 현재까지 도시락, 멜론, 엠넷 등에서 여전히 실시간 차트 1위를 수성하고 있다. 신곡이 나오면 실시간 차트가 순식간에 뒤바뀌는 현 가요계 풍토와 비교해 봤을 때 가히 놀라운 성과다.

음악사이트 멜론의 관계자는 “현빈의 ‘그남자’가 공개된 날, 음원 차트를 뚫어버릴 정도로 반응이 폭발적이었다. 이런 일은 음원시장이 조성된 지난 몇 년동안 단 한번도 없는 일이었다. 가수의 노래가 아닌 드라마 OST가 이런 반응을 보일 거라곤 그 누구도 예상하지 못했다”고 전했다.

현빈 ‘그남자’의 인기는 온라인 차트 뿐만 아니라 방송 순위프로그램에도 영향을 미쳤다. 현빈 소속사 관계자는 “얼마전 현빈의 ‘그남자’가 KBS ‘뮤직뱅크’ K 차트에 들었다고 연락을 받았다. 배우 매니지먼트 회사에 그런 연락은 처음이라 재미있었다”고 말했다.

반면 가요계에 분 ‘현빈광풍’에 컴백 가수들은 울상을 짓고 있다. 최근 컴백한 한 그룹의 관계자는 “오랜시간 준비하고 수많은 것을 고려해 컴백시기를 정해 컴백했는데, 현빈이 복병이 될 줄 몰랐다”며 허탈감을 전했다.

현빈이 ‘김주원’ 역으로 열연하며 수많은 화제를 몰고 온 ‘시크릿가든’은 오는 15, 16일 방송을 끝으로 종영한다. 현빈이 부른 ‘그남자’의 인기도 드라마가 종영하는 순간까지 유지될 것으로 전망된다.

[사진 = 시크릿가든 OST part5 재킷]
강선애 기자 sakang@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아미 덕에 살고있구나" [LA기자회견]
[마이데일리 = 로스앤젤레스 이승록 기자] 전 세계 최고 인기 보이그룹 방탄소년단(RM, 진, 슈가, 제이홉, 지민, 뷔, 정국) 멤버 슈가는 "'꿈이 아닐까' 하는 느낌이 들었다"고 고백했다. 28일(이하 현지시각) 오후 2시 로스앤젤레스 소파이(SoFi) 스타디...
종합
연예
스포츠
송중기·조인성·이광수·구교환 '여심을 사로...
많이 본 정보
AD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할리우드 악동의 약혼”, 35살 린제이 로한 3억 다이아몬드 반지 자랑[해외이슈]
“콩 심은데 콩난다” 터미네이터X가정부 혼외자 아들, 아빠랑 똑같은 근육질[해외이슈]
뜨겁게 키스하는 사진까지 올리며, “제발 돌아와줘” 전 부인에 애걸하는 힙합스타[해외이슈]
‘미국 뮤지컬의 거장’ 스티븐 손드하임 별세, 향년 91세…전세계 애도물결[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