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복근 실종' 가희, 둘째 출산 후 후덕해진 뱃살
손석희, 19시간 고강도 조사 후 지친 모습…조췌
'전역만 기다렸어'…미초바, 빈지노 끌어안고 오열
비 "북유럽 남녀공용 사우나, 나도 모르게…" 헉!
이영자도 심쿵한 정우성 특급 매너…'영화 아냐?'
'촌스러운 게 뭐예요?'…치어리더, 따라 입고 싶은 복고룩
전소민 "남녀 혼숙, 술 한잔 하다보면…" 폭탄발언
'연봉 얼마길래'…기안84, 작업실 규모·多직원 공개
소녀시대인데 배우들 왜 '무덤덤'했을까…"거만?", "불쌍하네"[대종상 공연]
10-10-30 10:35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이승록 기자] 인기 걸그룹 소녀시대가 영화배우들 앞에서 굴욕을 당했다.

소녀시대는 29일 밤 서울 경희대 평화의 전당에서 열린 제 47회 대종상 영화제 시상식에서 축하 공연을 펼쳤다. 이날 소녀시대는 짧은 마이크로 핫팬츠를 입고 히트곡 '오!(Oh!)'와 신곡 '훗(Hoot)'을 부르며 영화제의 열기를 더하고자 했다.

하지만 이들의 기대와는 달리 객석에 앉아있던 배우들의 반응은 썰렁했다. 수많은 팬들을 보유하며 일본에 한류 붐까지 일으키고 있는 소녀시대의 공연에 열광할 법도 했지만 배우들은 소녀시대가
노래를 부르는 내내 무표정으로 대응했다.

전도연, 강수연 등 여배우들 외에도 원빈, 최다니엘 등 남자 배우들마저도 아무런 표정 변화 없이 묵묵히 무대 위 소녀시대의 모습을 지켜보고 있어 어색한 긴장감 마저 흘렀다. MC 신동엽도 이같은 분위기를 감지했는지 소녀시대의 공연이 끝나자 "우리나라 최고의 걸그룹인 소녀시대의 무대였다"며 "외국 영화제에선 자연스럽게 즐기는데 우리 남자 배우들이 너무 몰입해서 한 곳만 뚫어지게 보더라"라며 애써 분위기를 수습했다.

네티즌 역시 배우들의 관람 태도에 대해 "소녀시대가 불쌍하다", "영화배우라고 열심히 노래하는 가수한테 거만 떠는거냐?", "내가 다 어이가 없다. 영화인 축제에 축하해주러 온 소녀시대인데, 손님 불러 놓고 태도가 그게 뭐냐?" "점잖은 체면에 내색하기 뭐했겠지만, 그래도 심했다"등의 반응을 보이며 비난했다.

한편, 이날 대종상 시상식 축하 공연에는 소녀시대 외에도 2PM이 공연을 펼쳤지만 앞서 진행된 소녀시대 때와는 달리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배우들이 공연을 즐겨 대조를 이뤘다.

[대종상 시상식서 축하 공연을 펼친 소녀시대와 객석의 영화 배우들. 사진 = SBS화면 캡쳐] 이승록 기자 roku@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전역만 기다렸어'미초바,빈지노 앞 오열
[마이데일리 = 명희숙 기자] 래퍼 빈지노가 연인 스테파니 미초바의 환대 속에 제대했다. 빈지노는 17일 강원도 철원 6사단 청성부대에서 1년 9개월간의 복무를 성실히 마치고 무사히 제대했다. 이날 현장에는 빈지노를 맞이하는 가족과 연인, 동료들이 함께 했다. 먼저 5년 동안 열애를 하며 국제 연인 커플로 사랑받고 있는 스테파니 미초바가 현장을 찾았다.
종합
연예
스포츠
이하늬 "'극한직업' 천만배우…감사하고 얼떨떨"
위키미키 유정, 졸업식 현장 '깜찍 가득'
'극한직업' 주역들이 선보인 센스만점 '4행시'
남상미 "난 인싸 아닌 아싸"…왜?
'미추리2'
더보기
더보기
벤 애플렉, '배트맨' 하차 이유 솔직하게
밝혔다
'너의 이름은' 할리우드 실사판 감독,
'500일의 썸머' 마크 웹 확정
'겨울왕국2' 예고편 조회수 역대 애니메이션
최고, '인크레더블2' 넘었다
'캡틴 마블' 북미 오프닝 1억불 전망,
'아이언맨'·'블랙팬서'이어 세 번째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