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밑이 훤하네'…전소미, 제대로 하의실종 패션
'폭발 직전'…이나경, 철웅이 장난에 현실 분노
연예인 전문 트레이너가 밝힌 '쓰레기' 男배우는?
'순둥순둥'…예지, 머리만 풀면 달라지는 인상
'뼈만 남았네'…최소라, 안타까운 앙상 몸매
'민망할 정도'…치어리더, 초미니 입고 아찔 쩍벌
"연예계 싸움 서열 1위"…안일권, 못 말리는 허세
양현석 도박기록 입수, 17시간 동안 판돈만 무려…
소녀시대인데 배우들 왜 '무덤덤'했을까…"거만?", "불쌍하네"[대종상 공연]
10-10-30 10:35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이승록 기자] 인기 걸그룹 소녀시대가 영화배우들 앞에서 굴욕을 당했다.

소녀시대는 29일 밤 서울 경희대 평화의 전당에서 열린 제 47회 대종상 영화제 시상식에서 축하 공연을 펼쳤다. 이날 소녀시대는 짧은 마이크로 핫팬츠를 입고 히트곡 '오!(Oh!)'와 신곡 '훗(Hoot)'을 부르며 영화제의 열기를 더하고자 했다.

하지만 이들의 기대와는 달리 객석에 앉아있던 배우들의 반응은 썰렁했다. 수많은 팬들을 보유하며 일본에 한류 붐까지 일으키고 있는 소녀시대의 공연에 열광할 법도 했지만 배우들은 소녀시대가
노래를 부르는 내내 무표정으로 대응했다.

전도연, 강수연 등 여배우들 외에도 원빈, 최다니엘 등 남자 배우들마저도 아무런 표정 변화 없이 묵묵히 무대 위 소녀시대의 모습을 지켜보고 있어 어색한 긴장감 마저 흘렀다. MC 신동엽도 이같은 분위기를 감지했는지 소녀시대의 공연이 끝나자 "우리나라 최고의 걸그룹인 소녀시대의 무대였다"며 "외국 영화제에선 자연스럽게 즐기는데 우리 남자 배우들이 너무 몰입해서 한 곳만 뚫어지게 보더라"라며 애써 분위기를 수습했다.

네티즌 역시 배우들의 관람 태도에 대해 "소녀시대가 불쌍하다", "영화배우라고 열심히 노래하는 가수한테 거만 떠는거냐?", "내가 다 어이가 없다. 영화인 축제에 축하해주러 온 소녀시대인데, 손님 불러 놓고 태도가 그게 뭐냐?" "점잖은 체면에 내색하기 뭐했겠지만, 그래도 심했다"등의 반응을 보이며 비난했다.

한편, 이날 대종상 시상식 축하 공연에는 소녀시대 외에도 2PM이 공연을 펼쳤지만 앞서 진행된 소녀시대 때와는 달리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배우들이 공연을 즐겨 대조를 이뤘다.

[대종상 시상식서 축하 공연을 펼친 소녀시대와 객석의 영화 배우들. 사진 = SBS화면 캡쳐] 이승록 기자 roku@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데일리토픽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연예인 전문 트레이너가 밝힌 쓰레기 배우
[마이데일리 = 이승길 기자] 트레이너 양치승이 자신의 제자들을 언급했다. 22일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4'의 '주먹이 운다' 특집에는 파이터 정찬성, 방송인 줄리엔강, 배우 최여진, 장진희, 개그맨 안일권, 트레이너 양치승이 출연했다. 이날 양...
종합
연예
스포츠
NCT127, 만찢남들의 화사한 비주얼에 '눈...
러블리즈, 소리바다의 럽둥이들 '오늘도 예뻐요' [MD동영상]
AB6IX, 그들의 드레스코드? 바다·하얀모래·산호초 [MD동영상]
김재환, 여심을 녹이는 달콤한 목소리 '잘자요~' [MD동영상]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아이언맨’ 감독 “‘스파이더맨, MCU로 돌아올 것”[해외이슈]
‘스파이더맨’ 톰 홀랜드, 로다주와 코믹 투샷 대방출…MCU 남고 싶다?[해외이슈]
마일리 사이러스 “10~20대 담배·대마초·마약 사실, 바람 피우진 않았다”[해외이슈]
“‘스파이더맨’을 MCU에 돌려달라” 청원운동 활활, 전세계 10만명 육박[해외이슈]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